본문 바로가기

상하이서 주춤한 태풍 '미탁', 서해서 다시 힘 키워 온다

중앙일보 2019.10.01 18:00
제 18호 태풍 미탁 인근의 대기흐름도. 태풍의 눈이 중국 상하이 남부 해안가에 바짝 붙어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중국 해안가와 마찰하면서 많은 힘을 쓴 뒤 살짝 약화됐다가, 서해로 북상하면서 힘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상륙할 시점에는 지난번 태풍 '타파'보다 약간 약한 정도의 세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 기상청]

제 18호 태풍 미탁 인근의 대기흐름도. 태풍의 눈이 중국 상하이 남부 해안가에 바짝 붙어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중국 해안가와 마찰하면서 많은 힘을 쓴 뒤 살짝 약화됐다가, 서해로 북상하면서 힘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상륙할 시점에는 지난번 태풍 '타파'보다 약간 약한 정도의 세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 기상청]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중국 상하이에 접근하면서 세력이 다소 약화하는 등 주춤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태풍에서 퍼져나간 더운 바람이 한반도 남부지역에 비구름대를 만들어 벌써 우리나라에 많은 비를 퍼붓고 있다.

2일 자정 목포 부근 상륙
3일 낮 동해로 빠져나갈 듯


 
1일 오후 9시 현재 제18호 태풍 미탁은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32m(시속 115㎞)의 중간 강도, 중형 태풍으로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진하고 있다.
1일 오후 3시 현재 누적 강수량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3시 현재 누적 강수량 [자료 기상청]

 

상하이에서 육지와 충돌하며 약해져…2일 밤 목포 상륙

상하이 남쪽 해안으로 접근 중인 태풍 미탁. [자료 NOAA]

상하이 남쪽 해안으로 접근 중인 태풍 미탁. [자료 NOAA]

미탁은 육지와 부딪히면서, 동시에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도 약해진 탓에 서쪽으로 더 진행하지 못하고 북상하고 있다.
 
대기흐름도를 보면 1일 오후 현재 태풍의 눈이 상하이 남쪽 해안가에 바짝 붙어 북상하면서, 계속해서 중국 해안지역을 쓸고 지나가고 있다.
이동속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과정에 상하이 해안과 맞물려 에너지 소모가 큰 동시에 상하이 지역의 피해를 크게 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태풍 미탁이 지나는 바다의 수온이 27도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고, 상하이에 접근하면서 육상 마찰로 에너지 소모가 커지면서 태풍이 살짝 약화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윤 사무관은 "다만 우리나라에 상륙하기 전에 서해를 지나면서 다시 에너지를 충전할 것으로 보여, 최종 상륙 시점에는 지난번 태풍 '타파'보다 약간 약한 정도의 꽤 강한 태풍이 될 것"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 최근접 시간은 3일 오전 7시 

제18호 태풍 미탁의 예상 진로(1일 오후 9시 기준) [자료 기상청]

제18호 태풍 미탁의 예상 진로(1일 오후 9시 기준) [자료 기상청]

미탁은 2일 저녁 제주 서쪽 해상 근접, 2일에서 3일로 넘어가는 자정 무렵 전남 목포로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3일 낮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상륙 시 중심기압 약 985㍱,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기상청은 "상륙 시 타파와 비슷하거나 조금 약한 정도의 태풍이지만, 바다로 스쳐간 타파와 달리 이번 태풍은 직접 상륙하기 때문에 태풍의 영향은 더 넓고 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별로 가장 근접하는 시간은 서귀포가 2일 오후 8시, 제주 2일 오후 9시, 목포·해남 2일 자정, 서울·부산·대구 3일 오전 7시, 울산 3일 오전 8시, 포항은 3일 오전 9시, 영덕 3일 오전 10시경 등이다.
 

타이완에선 북쪽 대기층 분리에 힘 뺏겨

태풍 미탁의 천리안 2A 위성영상 캡쳐. 24시간동안 크고 또렷한 원형을 유지하던 미탁이 상하이에 접근하면서 주변부로 구름이 약간 풀어지는 모양새를 보인다. [자료 기상청]

태풍 미탁의 천리안 2A 위성영상 캡쳐. 24시간동안 크고 또렷한 원형을 유지하던 미탁이 상하이에 접근하면서 주변부로 구름이 약간 풀어지는 모양새를 보인다. [자료 기상청]

지난달 30일 오후 3시부터 1일 오후 3시까지 천리안2A 위성영상을 보면, 미탁은 지난 24시간동안 크고 또렷한 원형으로 맹렬하게 북상하다가 마지막 3시간 정도에 약간 구름이 흩어지는 양상을 보인다.
 
앞서 지난달 30일 정관영 예보정책과장은 "타이완 북단에 상하층 공기 흐름이 많이 다른 지역이 있어, 상해 인근에서 대기 상하층이 분리되면서 태풍을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윤 사무관은 "타이완 북단에서 대기 상하층 흐름이 달랐던 것도 태풍을 방해한 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주춤해도 큰 태풍… 전남 호우경보

1일 오후 4시 태풍 미탁의 전면수렴대(태풍에서 불어나간 따뜻한 공기와 외부의 찬 공기가 만나 구름을 만든 지역)로 인한 강수 현황. 제주도와 전라도, 경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4시 태풍 미탁의 전면수렴대(태풍에서 불어나간 따뜻한 공기와 외부의 찬 공기가 만나 구름을 만든 지역)로 인한 강수 현황. 제주도와 전라도, 경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타이완과 중국을 거치며 강도가 조금 약해졌지만, 미탁은 이미 한반도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태풍이 진행하는 앞쪽에 태풍의 따뜻한 공기와 한반도 상공의 차가운 공기가 만나 형성된 비구름대에서 내린 비로 인해 제주도(추자도 제외)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제주도와 전남 거문도·초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와 함께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됐다.
1일 오후 4시 전라도에는 호우특보, 서해안과 제주 남해안에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향권에 들어, 차례로 태풍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4시 전라도에는 호우특보, 서해안과 제주 남해안에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향권에 들어, 차례로 태풍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바람도 거세지고 있다. 전남 여수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27.8m, 마라도에서는 초속 21.9m를 나타냈다. 
 
기상청은 1일 오후 4시 기준으로 4일까지 태풍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1일 밤 제주도와 서해 남쪽 먼바다부터, 2일 오전 제주도와 남해안, 2일 오후 전남, 2일 밤 영남에 이어 3일 새벽 중부지방과 한반도 전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가는 3일 오전에는 울릉도와 독도, 강원도 등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