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산 상가서 30대女 '묻지마 폭행' 군인 "술 취해 기억이…"

중앙일보 2019.10.01 13:14
지난달 22일 오전 1시30분쯤 고양시 일산동구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을 묻지마 폭행한 뒤 도주한 육군 장병 A(21)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달 22일 오전 1시30분쯤 고양시 일산동구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을 묻지마 폭행한 뒤 도주한 육군 장병 A(21)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산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을 묻지마 폭행한 군인 용의자가 검거돼 군 수사기관으로 신병 인계됐다. 
 
경기 일산 동부경찰서는 최근 고양시 일산동구 상가 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을 수차례 폭행한 뒤 도주한 육군 상병 A(21)씨를 검거해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1시30분쯤 일산동구 건물 화장실에서 마주친 한 여성을 이유 없이 마구 때린 뒤 도주했다. A씨와 이 여성은 일면식도 없었다. 
 
여성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폐쇄회로(CC)TV 추적을 통해 검거된 A씨는 외박을 나온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폭행 사실은 인정했지만 동기에 대해서는 "술에 많이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군 헌병대는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