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 놀이용 비눗방울에서 유해물질 최대 3200배 검출

중앙일보 2019.10.01 12:00
놀이용 비눗방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놀이용 비눗방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어린이가 좋아하는 놀이용 비눗방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직접 만지게 되고 흡입 가능성이 있는 제품으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ㆍ판매 중인 비눗방울 장난감 23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3개 중 3개 제품에서 완구에 사용이 금지된 유해 보존제인 CMIT(Methylchloroisothiazolinone)가 최소 1.26mg/kg에서 최대 13.93mg/kg, MIT(Methylisothiazolinone)는 최소 0.65mg/kg에서 최대 3.23mg/kg 수준으로 검출됐다. 
 
CMIT는 알레르기성 피부 반응과 호흡기, 눈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다. MIT도 일정 농도 이상 노출 시 피부와 호흡기 눈에 강한 자극을 일으킬 수 있어 사용이 금지돼 있다. 
 
또 3개 제품에서는 총호기성미생물(곰팡이균 등)이 완구에 대한 참고기준(1,000CFU/㎖ 이하)을 최대 330배(최소 4,800CFU/㎖ , 최대 330,000CFU/㎖) 초과했다. 효모·사상균도 기준을 최대 3200배(최소 5,600CFU/㎖ , 최대 320,000CFU/㎖) 초과 검출됐다.
 
놀이용 비눗방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놀이용 비눗방울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이밖에 조사대상 23개 중 7개 제품은 완구에 표기해야 하는 일반 표시사항(모델명·수입제조사명·사용연령)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고, 1개 제품은 KC마크 표시를 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제조ㆍ수입ㆍ판매한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다.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판매 중지 및 회수, 표시개선 등 자발적인 개선 조치를 하기로 했다.  소비자원은 ”어린이가 비눗방울액을 직접 만지거나 마시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고, 놀이 후에는 가급적 빨리 손과 몸을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