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가 화장실 길막고 女얼굴 마구 때린 용의자, 외박나온 군인

중앙일보 2019.10.01 10:08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의 한 상가 여자화장실에서 30대 여성을 '묻지마 폭행'한 용의자가 특정됐다.
 
일산동부경찰서는 1일 "경기도 한 부대 소속 군인이 외박을 나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오전 중 수사기관과 협조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시 30분쯤 일산동구의 한 상가 건물 화장실에서 30대 여성 A씨가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당시 남성은 A씨를 화장실에서 나가지 못하도록 막고 머리와 얼굴 등을 집중적으로 폭행했다. A씨는 비명을 지르며 도와달라고 소리쳤지만, 폭행이 벌어진 3층에는 노래방이 있어 A씨의 목소리가 밖으로 들리지 않았다.
 
A씨는 전치 3주 진단을 받고 정신과 치료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이 남성이 지난달 21일 군에서 외박을 나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으며, 이 군인은 현재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