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수출 -11.7% 10개월 연속 감소...‘불황형 흑자’의 공포

중앙일보 2019.10.01 09:55
수출이 10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447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7% 줄었다. 지난해 12월 감소세로 돌아선 이후 10개월째 감소세다. 2014년 10월부터 2016년 7월까지 감소세 이후 가장 길다. 특히 6월(-13.8%)ㆍ7월(-11%)ㆍ8월(-13.6%)에 이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했다. 감소 폭도 올해 들어 3번째로 컸다.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산업부는 이에 대해 세계 경기를 이끄는 미국・중국・독일의 경기 침체가 지속해 한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 수출도 감소 추세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지난해 9월 반도체 수출이 역대 최고(124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호조를 보였던 데 따른 기저효과도 영향을 줬다고 봤다.
 
품목별로는 20대 주요 수출 품목 중 10개가 감소세를 보였다. 한국의 수출 ‘효자’ 품목으로 꼽히는 반도체 단가가 하락하며 전체 수출을 끌어내렸다. 반도체 수출 물량은 23.6% 늘었지만, D램 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8% 떨어지는 등 단가하락이 더 큰 영향을 더 미치면서 전체 수출이 31.5% 감소했다. 석유화학(-17.6%)ㆍ석유제품(-18.8%) 등 주력 품목도 글로벌 기업들이 경기 둔화 우려에 따라 재고를 조정하면서 수출이 줄었다. 반면 선박(30.9%)ㆍ2차전지(7.2%)ㆍ바이오헬스(25.2%)ㆍ농수산식품(10.5%) 등은 호조세를 보였다.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국가별로는 미·중 무역 분쟁 심화로 중국(-21.8%)ㆍ미국(-2.2%) 수출이 감소했다. 일본으로의 수출액도 23억2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5.9% 줄었다. 다른 국가와 비교해보면 7월부터 시작된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수출 감소는 여전히 제한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전달인 8월 기준으로 우리의 대(對) 일본 수출 감소(-6.6%)보다 일본의 한국 수출 감소 폭(-9.4%)이 더 크게 나타났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반도체 장비·금형 등에 대한 한국의 투자가 줄었고, 자동차·주류 등 소비재에 대한 수입도 감소한 영향”이라며 “3위 수출국인 한국에 수출을 제한하면서 자국 기업에 피해가 돌아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우리나라 수입은 387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6% 감소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59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92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9월(97억 달러)과 비교하면 3분의 1 이상 줄었다.
 
무역수지 흑자는 수출 감소가 수입 감소를 불러오는 한국 산업구조 상 나타나는 '불황형 흑자' 성격이 짙다. 김원식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불황형 흑자가 나타나면 투자·고용·소비가 동반 감소해 경제 규모 자체가 쪼그라들고, 결국 국가 경제에 부담이 된다”며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투자와 고용을 할 수 있도록 주 52시간ㆍ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을 수정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4분기에도 해외마케팅・무역금융 분야에 7892억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1350개의 수출기업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며 “단기 수출 활력을 제고하고 수출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시장·품목·인프라 등 4대 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