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폼페이오도 당시 통화 직접 들었다"

중앙일보 2019.10.01 07:54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촉발한 이른바 '우크라이나 외교스캔들'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관여돼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지난 7월 25일 통화를 청취한 인사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도 포함돼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이 당시 통화를 직접 들었다는 게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앞서 미 정보당국 내부고발자는 고발장에서 "10여명의 백악관 당국자가 전화 통화를 들었다. 외국 정상과의 일상적 통화일 거라는 예상 때문에 참석자 제한이 없었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하원 탄핵조사의 파장이 국무부에 한층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하원 3개 상임위원회는 지난 27일 폼페이오 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국무부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낸 상태다. 이에 따라 폼페이오 장관은 조사 상황 전개에 따라 본인이 직접 소환돼 증언해야 할 수도 있는 처지에 놓여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도 CBS 라디오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국무부의 요청으로 우크라이나 정부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의 부패 혐의를 조사할 것을 지시한 것뿐"이라며 "이를 증명할 모든 문자 메시지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 문제를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 외교 정책의 사실상 ‘원톱’으로 인식되고 있다. 미 언론에서는 차기 공화당 대권 주자로도 주목받고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