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큐브바이오, 지난 27일 러시아에 암 자가진단기 수출계약체결

중앙일보 2019.09.30 14:56
체외진단전문 기업인 큐브바이오는 27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게르첸 모스크바 국립 암 연구소에서 러시아 스텐다트-바이오테스트(Standart-Biotest LLC)社와 동사가 개발한 암 자가진단기를 러시아 및 소련의 해체로 독립한 10여개 공화국 연합체인 CIS국가에 독점적으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빠른 공급진행을 위해 추가 제조사 다방면으로 접촉 중

이는 지난 7월 러시아 현지에서 체결한 MOU의 후속절차로 스텐다트-바이오테스트社가 국제암통제연합(UICC)의 회원인 러시아 국립방사선의료연구센터와 협력해 사업을 진행하게 되면서 본 계약체결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러시아 국립방사선 의료연구센터는 1898년 설립되어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암 연구소로, 게르첸 모스크바 국립 암 연구소와 2개의 연구기관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905개의 병상 규모에 3,300여명의 의료진이 종사하고 있다.
 
큐브바이오의 암 자가진단기는 소변검체를 이용해 병원, 보건소, 가정 등에서 의료인의 도움없이 편리하게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기다. 암 종양의 유무를 판단하는 스탠다드 유닛과 진단결과 양성으로 판정될 경우 사용하는 호발 암 진단유닛, 여러종의 추가 암을 진단하는 유닛으로 구성되어 있어, 암의 조기발견은 물론 암종까지 확인할 수 있는 멀티 추적 시스템이다. 인체로부터 채취한 소변검체를 이용한 체외진단기기(In Vitro Diagnostics, IVDs)이기 때문에 인체에 미치는 부작용 등이 없어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으며, 신약 또는 여타 의료기기에 비해 비교적 간편하게 인허가를 받을 수 있다.
 
금번 큐브바이오와 계약을 체결한 스텐다트-바이오테스트社는 러시아 연방 보건부의 연방 주 예산 기관인 국립방사선의료연구센터 및 러시아 연방 보건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암 진단 및 치료에 대한 국가적 보건 전략 실행에 발맞춰 러시아 시장에서 암 진단 분야의 선진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기업이다. 이번 사업은 국립방사선의료연구센터 소속의 게르첸 모스크바 국립 암 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러시아 연방 보건부와 자가진단기 납품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매해 증가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산하 국제 암 연구기관 IARC에 따르면 2018년 러시아에서 새롭게 발견된 암 환자는 543,045명에 달한다. 러시아 내에 발병률이 제일 높은 암은 유방암이며, 폐암이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러시아 보건복지부는 2017년에 러시아 국민들이 3년에 1번씩 정기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정책을 제정하여 2018년에는 러시아 총 인구 중 29.4%가 의무적으로 의료 검진을 받아야 하며, 이 수는 점차 증가할 것이라 예상된다.
 
큐브바이오 관계자는 “본 계약에 따라 러시아의 암진단과 관련한 보건정책 실행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중국, 동남아시아, 중동, 남아프리카공화국 지역 등과도 빠르게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암 자가진단기의 안정적인 대량생산 및 공급을 위해 추가 의료기기 제조사를 다방면으로 물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계약 이후 큐브바이오는 스탠다트-바이오테스트社와 러시아 식약처의 인허가 절차를 진행함과 동시에, 러시아에서 현지인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과정과 자가진단기 제조사들과 공급물량의 안정적인 생산가능수량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후 연간 공급물량을 확정하고, 암 자가진단기의 수출을 진행하게 된다.
 
큐브바이오는 지구촌 글로벌 국가의 각 가정에서 손쉽게 암을 자가진단하는 문화를 창조하는 것을 목표로 국제암 통제연합(UICC)과 함께 최고등급인 패트론(Patron)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UICC의 172개 회원국가를 우선적 대상으로 암의 조기진단을 통해 완치율을 높이기 위한 행보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