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수호 촛불 집회 200만 논란···직접 일일이 세어보니

중앙일보 2019.09.30 14:02
‘200만’이 논란이다. 2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검찰청사 앞 조국 수호ㆍ검찰 개혁 촛불 집회참가자 수를 두고서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집회 다음날인 29일 “어제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고 했다. 당일 최대인파를 찍은 사진에서 그 수를 세어봤다(아래 사진). 빨간 점을 찍으며 수를 계산했다. 사진 속 빨간 점의 수는 1100 여명이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서초역 사거리~누에다리 구간)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촛불문화제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서초역 사거리~누에다리 구간)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촛불문화제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사진 위쪽 붉은 선 큰 네모는 작은 네모를 확대한 장면이다. 이곳은 밀집도가 낮다. 
 
아래는 다른 사진에서 1100 여명을 센 숫자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7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촛불집회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있다. [뉴시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7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촛불집회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있다. [뉴시스]

 
한편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2ㆍ3호선 교대역과 2호선 서초역에서 하차한 사람은 총 10만2229명으로 집계됐다.  
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