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얼굴엔 낙서, 머리엔 화분…美소녀상 훼손 60대 용의자 체포

중앙일보 2019.09.29 22:58
미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훼손 모습. 현지 경찰은 소녀상 인근 CCTV에 찍힌 영상을 단서로 라틴계 60대 여성을 용의자로 체포해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소녀상 인근 CCTV화면=SBS뉴스 화면 캡처]

미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훼손 모습. 현지 경찰은 소녀상 인근 CCTV에 찍힌 영상을 단서로 라틴계 60대 여성을 용의자로 체포해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소녀상 인근 CCTV화면=SBS뉴스 화면 캡처]

미국에 최초로 세워진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시의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한 60대 여성이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에 따르면 글렌데일 경찰은 27일(현지시간) 재키 리타 윌리엄스(65)란 이름의 여성을 중범죄인 '공공기물 파손' 혐의로 체포했다. 

 
윌리엄스는 지난 26일 오후 소녀상이 설치된 글렌데일 중앙공원에 들어가 소녀상 얼굴에 마커 펜으로 낙서하고, 주변 화분을 쓰러뜨린 혐의를 받는다.
 
윌리엄스의 범행은 소녀상 인근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이 공개한 CCTV를 보면 윌리엄스는 준비해온 마커 펜을 이용해 소녀상 얼굴에 무언가를 그린 뒤 소녀상 주변에 놓인 화분들을 손으로 쓰러뜨리고 뒤집었다. 또 쓰러진 화분 가운데 하나를 소녀상 머리 위에 씌워 놓고, 화분에 있던 꽃을 뽑아 소녀상에 던졌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단서로 윌리엄스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공원 인근에 있는 윌리엄스 자택에서 여러 색의 마커 펜도 발견했다. 
 
라틴계로 알려진 윌리엄스는 지난달에도 한 건물 외벽에 미국 내 소수인종에 대한 협박 내용이 담긴 낙서를 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윌리엄스가 증오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지만, 윌리엄스는 범행 의도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경찰은 윌리엄스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동시에 앞서 발생한 소녀상 훼손 사건에도 연루됐는지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재미 한국인단체 등에 의해 설치된 글렌데일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7월 누군가가 얼굴에 오물을 묻혀놓는 등 수난을 겪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