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檢개혁 촛불집회에 “국민, 검찰에 마지막 기회 남겼다”

중앙일보 2019.09.29 21:02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이 원내대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인근에서 열린 촛불 집회를 언급하며 "국민의 뜻은 훨씬 더 단호하고 분명하셨다"고 평가하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어제 서초동에는 헤아릴 수 없이 너무나 많은 촛불이 다시 켜졌다.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며 "이틀 전 10만개의 촛불이 켜진다고 전했던 제 말이 많이 부족했음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국민 마음 속 촛불까지 합치면 다시 1000만, 2000만일 수도 있을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향한 국민의 의지다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또 본질이 흐려질 것을 우려해 직접 집회에 참여하지 못했다면서도 마음은 내내 집회에 있었다고 집회 참가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촛불 집회가 세 가지 의미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시민이 검찰을 이기고 검찰 권력의 주인은 다시 국민임을 명확히 했다", "국민이 검찰에게 마지막 기회를 남겼다", "검찰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이 앞당겨지고 있음을 직감했다"는 것이다. 그는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의 명령과 국회를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스스로 개혁하지 않고 계속 거역하면 국민은 검찰 개혁 그 순간까지 더 많은 촛불을 들것이라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