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제동의 라디오 마지막 인사…"1년 반 동안 기회 줘서 고마웠다"

중앙일보 2019.09.29 14:47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이 라디오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 하차를 앞두고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제동은 29일 MBC FM4U '김제동입니다'에서 "오늘의 여는 말은 역설적이게도 닫는 말이다. 우리가 살면서 모든 여는 것은 닫는 것의 시작이고 모든 닫는 것은 여는 것의 또 다른 시작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제동은 "1년 반 동안 여러분들은 제게 아침을 선물해줬다. 함께해서 행복했다. 내일부터는 또 다른 DJ와 함께 아침을 시작할 거다. 여러분이 맞이하는 마지막과 끝에서 새로운 시간을 오래오래 응원하고 싶었다. 1년 반 동안 그런 기회를 줘서 고마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또 "제가 조금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이렇게 담담하게 이야기하면서도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여러분도 그럴 것 같다"라며 "여러분과 아침밥을 같이 먹고 슬픈 일과 기쁜 일을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다. 또 제가 여러분 편이 될 수 있어서 좋았다. 정말 고맙다. 쭉 응원하겠다. 여러분들의 그 순간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제동은 1년 5개월 동안 진행해온 '굿모닝FM'에서 하차한다. 후임으로는 방송인 장성규가 뽑혀 오는 30일부터 DJ로 활약한다.  
 
장성규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BC 출입증 사진과 함께 "뜻밖의 새 출입증이 생겼다"면서 "호동이 형이 저 사고 칠까 봐 생방송은 절대 하지 말라고 했는데 DJ는 오랜 꿈이었기에 감히 도전하기로 했다. 말실수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