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 “檢폭주에 200만 촛불물결” 한국 “규모 터무니없이 부풀려”

중앙일보 2019.09.29 13:30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왼쪽)와 같은 날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왼쪽)와 같은 날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 [뉴스1]

자유한국당은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200만명의 국민이 모였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을 비판했다. 집회 참석자 숫자를 부풀리며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어제 열린 조국 비호 집회의 참가자 숫자까지 터무니없이 부풀리며 국민의 뜻을 운운하고 있다”며 “서리풀 축제 관람객을 감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들 마음에 드는 집회는 국민의 뜻, 마음에 안 들면 정치 공세로 몰아가고 있다”며 “내로남불·조작 정권의 행태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고, 검찰이 속한 행정부의 수반도 문 대통령”이라며 “국민을 무시해가며 끝까지 조국을 감싸려 한다면, 이 정권의 몰락을 스스로 만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도 “대한민국이 역대급 부정과 비리의 집합체로 판명난 조국으로 인해 두 개로 쪼개졌다”며 “어제 검찰청 앞은 분노로 분열된 국민들 간의 전쟁터였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앞장서서 국민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며 “마치 조국은 피해자, 그 반대는 모두 가해자처럼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말 한마디에 임명에 반대한 야당, 수사하는 검찰, 파헤치는 언론 모두 반개혁·반인륜 집단이 됐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국민의 명령이다. 당장 조국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권력의 폭주에 ‘촛불 시민’의 검찰개혁 요구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고 논평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섰다. 어제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며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