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의 고백 "올해 2.2% 성장도 어렵다"

중앙일보 2019.09.29 12:0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기자단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기자단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7월에 발표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인 2.2% 달성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27일 기자단 워크숍 모두발언에서 “7월에 (경제성장률) 전망를 내놓은 뒤 두달 간 흐름으로 종합하면 하방리스크가 좀더 크다”고 지적했다. 
 
전망치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올해 2.2% 달성이 녹록치 않다”고 말했다. 11월에 발표할 예정인 수정 전망치를 2.2%보다 하향 조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다만 “11월 수정 전망치가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가 될지는 아직 짚어볼 게 많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이 총재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 전망을 낮출 수밖에 없다고 보는 것은 예상보다 더딘 반도체 가격 회복과 언제 해결에 이를 지 알 수 없는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수출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반도체 경기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 것”이라며 “일부 국제 전문기관 전망에 따르면 반도체 경기가 회복시기에 진입하기까지는 시간이 좀더 걸릴 걸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워낙 크다보니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글로벌 가치사슬이 약화될 가능성이 있어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흐름이 좀 더 갈 수 있다”며 “언제 다시 반전의 모멘텀을 찾을지 아직 가늠하기 힘들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에 이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현재로선 디플레이션을 걱정할 상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두달 정도는 (소비자물가 상승률) 마이너스를 예상하지만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며 “연말 또는 내년 초에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 내외로 올라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낮아지고는 있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디플레이션이냐를 보자면 아직 그런 징후로는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통화정책과 관련해서는 “8월의 (금융통화위원회) 기조를 현재 유지하고 있다”며 “대외 여건과 국내 성장·물가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진 점을 고려해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하겠다”고 설명했다.
 
10월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입수되는 모든 지표를 살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