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램리서치, 경기도에 반도체 R&D센터 설립

중앙일보 2019.09.27 14:33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팀 M. 아처 램리서치 CEO가 27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램리서치코리아]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팀 M. 아처 램리서치 CEO가 27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램리서치코리아]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기업 중 한 곳인 미국의 램리서치가 국내에 5000만 달러를 투자해 연구ㆍ개발(R&D) 센터를 건립한다. 램리서치는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에 이어 네덜란드 ASML, 일본 도쿄일렉트론 등과 반도체 장비 시장의 2위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이다.   
 

램, 5000만 달러 투자해 경기도에 R&D센터 건립 

팀 아처 램리서치 CEO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램리서치의 ‘한국테크놀로지센터(가칭)’를 경기도에 설립하는 내용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특히 램리서치의 초기 투자 규모는 5000만 달러(약 600억원)로 명시됐다. 다만 양측은 이날 MOU 자리에서 R&D 센터 후보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경기도 일대에는 삼성전자(기흥ㆍ화성ㆍ평택)와 SK하이닉스(이천ㆍ용인)의 R&D 시설이 밀집해 있다. 
 
서인학 램리서치코리아 대표.

서인학 램리서치코리아 대표.

 
팀 아처 램리서치 CEO는 “MOU 체결은 전 세계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면서 “연구시설과 고객, 공급업체 간의 지리적 거리가 좁혀져 램의 학습 주기를 단축하고 고객에게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하이닉스 등 고객 주변에 R&D센터 확장 

중국 태생의 미국인 데이비드 K. 램이 1980년 창업한 램리서치는 반도체 식각 장비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991년 성남 판교에 한국지사인 램리서치 코리아를 세운 데 이어 2011년 오산에 글로벌 장비 제조시설인 램리서치 매뉴팩춰링 코리아를 설립했다. 이번 결정으로 영업, 제조에 이어 R&D까지 모이게 됐다. 현재 램리서치 코리아에는 약 1000명이 근무하고 있고, 이중 70% 이상이 반도체 기술 인력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