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경심 “애들 소환돼 가슴에 피눈물” 네티즌 “뻔뻔…감정 호소로 여론전”

중앙일보 2019.09.26 00:09 종합 6면 지면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모욕감, 피눈물, 나쁜 놈, 쥐새끼’.
 

조국 지지자들은 정씨 글 퍼날라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5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선택한 단어들이다.
 
정 교수는 자신의 자녀들이 검찰 조사를 받은 뒤의 심정을 옮기며 “가슴에 피눈물이 난다”고 썼다. 정 교수의 딸과 아들은 최근 각각 두 차례와 한 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다. 정 교수는 앞선 페이스북 글에선 언론에 대한 오보 대응만 하며 감정을 절제해 왔다. 그랬던 정 교수의 글이 자녀들에 대한 검찰의 강도 높은 조사 이후 확 바뀌었다.  

관련기사

 
최근 정 교수의 근황을 들었다는 그의 지인은 “정 교수가 강한 것처럼 보이지만 조금만 있어도 눈물이 터지며 힘겨워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24일 검찰에서 16시간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아들이 “제가 참 나쁜 놈으로 살았다. 검찰 조서를 읽어 보니 그런 놈이 돼 있다”고 했던 말도 그대로 옮겼다.
 
정 교수는 지난 22일 검찰 2차 조사를 받은 딸에 대해 “(검찰이) 부산대 성적과 유급을 운운하는 부분에서 (딸아이가) 모욕감과 서글픔에 눈물이 터져 한참을 울었다”고도 적었다. 정 교수는 “딸아이의 생일에 아들이 소환돼 전 가족이 둘러앉아 밥 한끼를 못 먹었다”고도 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조사에 우회적 비판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일부 언론은 조 장관의 딸 조모씨가 생일날 지인과 식사했던 모습을 연예인 취재 하듯 사진을 찍어 보도하기까지 했다.  
 
정 교수는 울먹이는 딸을 조 장관이 다독일 때도 “더 울까 봐 나는 안아주지 않았다”며 “기자의 눈에 둘러싸여 살게 된 지 50일이 되어 간다… 나는 덫에 걸린 쥐새끼 같았다”고 토로했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결국 조 장관 가족 모두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정 교수와 자녀들 모두 견디긴 쉽지 않은 상황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1만 회에 가까운 ‘좋아요’와 수천 회의 ‘공유하기’를 통해 조 장관과 정 교수의 지지자 수십만 명에게 퍼졌다. 정 교수의 글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 중엔 서울대 교수와 청와대 관계자도 있었다.
 
홍석경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이날 정 교수의 글에 “정경심을 응원한다. 모든 걸 절차대로 어깨 펴고 무소의 뿔처럼”이란 글을 남겼다.
 
정 교수의 지지자들도 “검찰이 먼지털이식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 개혁을 해야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정 교수가 남긴 글에 비판적 입장을 드러내는 네티즌도 상당했다. “뻔뻔하다” “감정에 호소하며 여론전을 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일가가 무죄라면 아이들은 무사할 것이다. 지금 자존감이 무너진 사람은 당신의 아이들이 아니라 이 나라의 청년과 학생들”이라고 비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