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평화도 개혁도 변화의 몸살 겪어야 더 나아져"

중앙일보 2019.09.25 22:30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을 하루 앞둔 25일 “평화도 경제활력도 개혁도 변화의 몸살을 겪어내야 더 나아지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개혁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다운 나라에 우리는 아직 도달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뉴욕은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힘을 쏟아내는 곳이다. 세계를 이끄는 미국의 힘을 느낀다”며 “하지만 역동성에서는 우리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 우리는 반드시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 총회 참석에 대한 소회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첫해는 전쟁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고조된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대화의 문을 여는 것이 절실한 과제였다. 지난해 유엔총회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더욱 높이는 자리였다”며 “유엔은 2018년 중점과제로 한반도 비핵화를 선정했고, 유엔의 ‘휴전 결의안’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치르는 데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는 오늘 유엔의 가치와 전적으로 부합하는 이 세 가지 원칙을 바탕으로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는 오늘 유엔의 가치와 전적으로 부합하는 이 세 가지 원칙을 바탕으로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뉴스1]

 
그러면서 “올해 저는 두 개의 목표를 가지고 유엔총회에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는 국제사회로부터 우리가 받은 이상으로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었다”며 “ 기후 행동과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다자주의적 노력에 우리의 몫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둘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새로운 제안이다. 비무장지대의 국제 평화지대화가 그것”이라고 언급한 뒤 “북한이 진정성 있게 실천할 경우 유엔이 할 수 있는 상응조치다.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동시에 우리의 안전을 보장받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UN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UN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뉴스1]

 

다음은 페이스북 게시글 전문
뉴욕을 떠나며
 
유엔총회에 3년을 계속해서 참석했습니다. 국제사회에 우리의 의지를 전달하고 함께 행동해야 할 일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2017년 첫해는 전쟁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고조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대화의 문을 여는 것이 절실한 과제였습니다. 유엔은 2018년 중점과제로 한반도 비핵화를 선정했고, 유엔의 ‘휴전 결의안’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치르는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이룬 결과는 세계인들에게 대화로 평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희망을 주었습니다. 지난해 유엔총회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더욱 높이는 자리였습니다.
  
올해 저는 두 개의 목표를 가지고 유엔총회에 참석했습니다.
  
첫째는 국제사회로부터 우리가 받은 이상으로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전쟁을 이겨내고 중견국가가 되기까지 유엔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지만 이제 많은 역할을 할 정도로 우리는 성장했습니다. 기후행동과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다자주의적 노력에 우리의 몫을 다할 것입니다.
 

둘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새로운 제안입니다. 기조연설에서 밝힌 비무장지대의 국제 평화지대화가 그것입니다. 북한이 진정성 있게 실천할 경우 유엔이 할 수 있는 상응조치입니다. 비무장지대의 국제 평화지대화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동시에 우리의 안전을 보장받는 방법입니다. 구테레쉬 사무총장을 비롯해 많은 호응이 있었습니다.
 

국제회의에 참석할 때마다 우리의 위상을 실감합니다. 우리나라에 대한 관심과 기대는 오직 우리 국민들이 이뤄낸 성취입니다. 평화도 경제활력도 개혁도 변화의 몸살을 겪어내야 더 나아지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믿습니다. 나라다운 나라에 우리는 아직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남이 아닌 바로 우리 자신입니다.
 
뉴욕은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힘을 쏟아내는 곳입니다. 세계를 이끄는 미국의 힘을 느낍니다. 하지만 역동성에서는 우리도 결코 뒤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반드시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낼 것입니다.
 
뉴욕=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