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지대학교, ‘MJU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 출범식’ 열려

중앙일보 2019.09.25 17:17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 ‘MJU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 출범식’이 25일 오전 11시 자연캠퍼스 창조예술관 8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행사는 명지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주최·주관하였으며, 유병진 총장을 비롯하여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김병현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장, 최명호 용인상공회의소 사무처장, 주식회사 뉴파워프라즈마 위순임 대표 및 지자체 공공기관 기관장, 산업체임원 등이 참석했다.
 

대학 · 지자체 · 산업체가 함께 핵심 원천기술 자립역량 강화 및 세계적 기술우위 확보를 위한 발걸음

‘MJU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 추진 배경으로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보호무역주의 확대 및 일본의 對한국 수출 규제 등으로 우리나라 주력산업의 뿌리인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핵심 원천기술 자립역량 강화 및 세계적 기술우위 확보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된 바, 우리대학교가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을 구성하고 핵심 소재·부품·장비 등과 관련 있는 용인시 및 경기 남부권역 산업체에 대한 유형・분야별 맞춤형 대응전략을 마련하여 산업체 현장이 요구하는 원천기술 수요와 애로기술에 대한 신속한 파악과 더불어 실질적인 기술 개발 및 자문을 지원하고자 추진되었다.
 
이에 명지대학교는 정부에서 공표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6대분야 및 100개 핵심품목 맞춤형으로 기술지원단을 구성하여 분야별 소재·부품·장비 관련 용인시 및 경기 남부권역 산업체의 기술개발 및 자문을 지원한다.  
 
‘MJU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 단장은 이원근 부총장이 맡으며, 부단장으로는 구상호 자연과학대학장, 양진승 공과대학장, 김대원 ICT융합대학장, 한승수 산학협력단장이 맡는다. 반도체 분야는 홍상진 전자공학과 교수, 디스플레이 분야 이준협 화학공학과 교수, 자동차 분야 김정국 전자공학과 교수, 전기전자 분야 이준영 전기공학과 교수, 기계‧금속 분야 이계한 기계공학과 교수, 기초화학 분야는 구상호 화학과 교수가 총괄을 맡게 된다.  
 
주요과제로는 △용인시 및 경기도 권역 소재·부품·장비 관련 산업체 대상 홍보 및 산학협력 수요조사 실시(R&D 수요 및 애로기술 등 파악) △산업체 분야별 애로기술 및 핵심 기술개발 자문 △대학-산업체 간 공동R&D계획 추진 및 국고지원사업 연계 △용인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른 지자체-대학-산업체 간 산업융합지구 조성 등으로, 기술지원단은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품목에 대한 기술지원에 집중할 예정이다.
 
유병진 총장은 출범식 환영사에서 “자연캠퍼스 이공계 단과대학을 중심으로 핵심기술 분야의 교수님들로 구성된 ‘MJU 소재․부품․장비 기술지원단’은, 용인시 및 경기도 권역의 관련 산업체를 대상으로 산학협력 수요조사를 통한 R&D 수요 및 애로기술 등을 신속하고도 면밀하게 파악할 계획”이라며 “해당분야 전문 교수님들의 맞춤형 자문을 통한 장․단기적이고도 지속적인 현장기술 지원 및 공백 원천기술의 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공동 R&D를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이를 통해 명지대학교는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 핵심 산업의 자립화와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하는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하며, 그것이 우리 사회의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해온 명지의 전통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