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보영상에서 박정희 뺐다가···장세용 구미시장 '깃대 봉변'

중앙일보 2019.09.25 17:04
장세용 구미시장(더불어민주당)이 25일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곤욕을 치렀다. 구미시는 지난 18일 열린 구미 공단 50주년 행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빼고 진보 성향의 김대중ㆍ노무현ㆍ문재인 대통령만 등장시킨 홍보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장 시장은 이날 구미시청 앞에서 자신을 비판하며 시위 중이던 행복한 동행본부 회원들이 면담을 요구하자 해명을 위해 집회현장에 나왔다. 회원들은 현장에서 장 시장에게 달려들었고, 이를 말리던 시청 직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흥분한 일부 회원들은 손에 든 국기 깃대로 장 시장의 머리를 때리기도했다. 장 시장은 자신의 손으로 고개를 숙인 채 머리를 감싸야 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구미시청 앞에서 구미공단 50주년 기념 홍보영상에 박정희 전 대통령이 빠진 점을 항의하며 장세용 구미시장(붉은색 동그라미)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공무원들과의 몸싸움 과정에서 국기 깃대로 장시장의 머리를 때리는 등 소란을 피웠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구미시청 앞에서 구미공단 50주년 기념 홍보영상에 박정희 전 대통령이 빠진 점을 항의하며 장세용 구미시장(붉은색 동그라미)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공무원들과의 몸싸움 과정에서 국기 깃대로 장시장의 머리를 때리는 등 소란을 피웠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구미시청 앞에서 구미공단 50주년 기념 홍보영상에 박정희 전 대통령이 빠진 점을 항의하며 장세용 구미시장(붉은색 동그라미)의 사퇴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구미시청 앞에서 구미공단 50주년 기념 홍보영상에 박정희 전 대통령이 빠진 점을 항의하며 장세용 구미시장(붉은색 동그라미)의 사퇴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장 시장은 논란 이후 시민단체와 보수성향 단체 반발이 거세자 지난 22일 “의도하지 않은 실수”라는 사과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음날인 23일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보수단체는  “역사를 부정하는 장세용 구미시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시위를 벌이는 등 논란은 이어졌다.
 
또한 장 시장은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식 홍보영상 박정희 전 대통령 누락 논란에 대해 24일 구미 동락공원에서 열린 구미공단 50주년 기념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방송에서 “50년 전 우리 박정희 대통령께서 이 구미에 공단단지를 처음 개설하시고 이후 구미 시민들은 정말 열심히 일해왔다”며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고 지금도 대구와 경북을 먹여 살렸다는 자존심을 갖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이날 봉변을 당했다.
 
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