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수사 후 첫 공식행사 윤석열 "절차 따라 진행중" 말아껴

중앙일보 2019.09.25 15:22
"수사는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습니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착수한 뒤 노출을 삼가던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25일 오랜만에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몰려드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는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더 이상의 말은 남기지 않았다. 정치적 시빗거리를 차단하기 위해 언행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첫 외부행사 나선 윤석열 "수사는 절차 따라 진행" 

조국 법무부장관(오른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각각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조국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 대화를 가졌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오른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각각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조국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 대화를 가졌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윤 총장은 이날 오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마약류퇴치 회의는 대검찰청이 세계 각국과 공동으로 마약류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1989년 창설했다. 이번 행사엔 30개 국가와 8개 국제기구, 대검을 비롯한 국내 15개 유관기관의 마약류 범죄 담당 인력들이 참가했다. 윤 총장은 이 자리에서 개회사를 했다.
 
이날 행사의 초점은 윤 총장에게 맞춰졌다. 그는 검찰이 조 장관 관련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난달 27일 이후 외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두문불출했다. 한달가량 만에 처음 외부 행사에 나선 윤 총장은 '조국 장관 일가수사는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는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안과 관련한 다른 말은 남기지 않았다.
 
검찰의 조 장관 관련 수사 착수 이후 윤 총장은 외부 노출을 삼가고 있다. 점심은 대부분 대검 참모들과 함께 대검 별관의 구내식당에서 해결한다. 출퇴근도 외부인 출입이 통제된 대검 지하주차장을 이용한다. 미리 잡혀 있던 외부 약속도 대부분 취소했다고 한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은) 조 장관 관련 수사 착수 이후 즐기던 술도 자제하고 있다"며 "말과 행동을 통한 정치적 시빗거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권, 검찰 수사 잇따른 공세…검찰 내부 '부글부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총장은 23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일 대검 간부회의를 통해 "엄정함을 유지하라"는 당부를 전국 검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참모로 꼽히는 조 장관 관련 수사인 만큼 검찰 직원들에게 언행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주문한 거다. 
 
하지만 이런 검찰 기류와는 반대로 여권은 검찰에 대한 공세 수위를 연일 높여가고 있다. 24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반출해 증거인멸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 "증거인멸이 아닌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검찰이 지난 6일 공소시효 완성을 한 시간여 앞두고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한 것과 관련해선 "허위 공문서 작성 아닌가"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조 장관 관련 피의사실을 언론에 유포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팀의 고발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의 공세 수위도 차츰 높아지고 있다.
 
여권 인사들의 잇따른 공세에 대해 대검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검찰 내부는 부글부글 끓는 모양새다. 서울지역에 근무하는 한 부장검사는 "여권이 검찰 수사를 불신의 대상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부장검사는 "검찰 수사에 대한 정치권의 압력이 도를 넘고 있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얼마나 어려운지 다시 한번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