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경심 "딸아이 생일날 아들 소환···난 덫에 걸린 쥐새끼"

중앙일보 2019.09.25 13:11
[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조사를 받은 자식들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표현했다. 
 
정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딸아이의 생일이었는데 아들이 소환되는 바람에 전 가족이 둘러앉아 밥 한끼를 못 먹었다"고 썼다. 
 
이어 "새벽에 아들과 귀가해 뻗었다 일어나니 딸애가 이미 집을 떠났다"며 "연속적으로 뒷모습, 고개 숙인 모습 사진이 언론에 뜨고 더 이상 버티기 힘들었나 보다"라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매일 카메라의 눈에, 기자의 눈에 둘러싸여 살게 된 지 50일이 돼 간다"며 "내 사진은 특종 중의 특종이라고 한다. 8월 말 학교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나는 덫에 걸린 쥐새끼 같았다"고 심경을 표했다. 
 
그러면서 "우는 딸아이를 아빠가 다독일 때도 나는 안아주지 않았다"며 "더 울까봐 걱정이 돼서였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밤새 울다가 눈이 퉁퉁 부어 2차 소환에 임한 딸애는 또 눈이 퉁퉁 부어 밤늦게 돌아왔다"며 "조사받으며 부산대 성적, 유급 운운하는 부분에서 모욕감과 서글픔에 눈물이 터져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고 적었다. 
 
정 교수는 "살다보면 공부를 잘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면서 "나는 그날 딸애 앞에서 울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