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가족 검찰 수사…과도하다 49.1% vs 적절하다 42.7% [리얼미터]

중앙일보 2019.09.25 12:59
조국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각각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조국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 대화를 가졌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각각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조국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 대화를 가졌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과도하다’는 의견이 ‘적절하다’는 답변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많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0대에선 팽팽…과도 40.5% vs 적절 42.7%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이뤄진 다음 날인 24일 전국 성인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검찰의 조국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49.1%가 “과도하다”고 응답했다고 25일 밝혔다.
 
42.7%는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모름/무응답은 8.2%. “과도하다”는 응답은 “적절하다”보다 6.4%포인트 더 많았지만 그 차이는 오차범위(±4.4%p) 이내였다.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조사 결과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66.6%), 경기·인천(53.0%), 서울(51.1%)에서 과도하다는 응답이 50%를 넘었다. 대구·경북에서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과도”(47.8%)가 “적절”(42.4%)보다 높게 나온 점이 눈에 띈다.
 
연령별로는 30대(51.6%), 40대(61.3%), 50대(52.3%)에서 “과도하다” 응답이 높게 나왔다. 20대는 “적절”(42.7%)과 “과도”(40.5%)가 팽팽하게 갈렸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