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여해 "이명박이 키워 준 이국종, 문재인 정권에서 정치"

중앙일보 2019.09.25 10:35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영웅 만들어 키워준 이국종 교수가 문재인 정권에서 정치한다"며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를 비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종 정치퍼포먼스 수술복 등장. 역시 다들 쇼의 달인이다. 외과 의사는 그 옷 입고 마이크 못 잡는다"라고 지적했다.
 
또 "이 교수가 수술용 모자를 쓰고 병원 앞 규탄 집회 현장에 나타났다"며 "수술용 모자와 수술복은 세균에 노출될 경우 환자에게 치명적 감염이 우려된다. 이 교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신경 쓰지 말고 환자의 건강이나 신경 써라"고 주장했다.
 
[사진 류여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류여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앞서 24일 이 교수는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앞에서 진행된 보수단체 회원 10명이 모인 집회에 갑자기 모습을 드러냈다. 집회 참석자들은 당황한 모습이었고 이 교수는 처음에는 발언 요청을 거절하다가 결국 마이크를 잡았다.
 
이 교수는 "이국종을 규탄하는 건 괜찮은데 환자 외래 공간 앞에서 하는 건 아니다. 여러분이 잘못한 건 아니고 제게 그냥 바로 말하면 된다. 자괴감이 많이 든다"라며 "다들 바쁘실 텐데 고생이 많다"고 말했다.
 
이국종 아주대 중증외상센터 교수가 24일 자신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한 탄원서 제출에 항의하기 위해 아주대병원을 찾아온 보수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중앙포토]

이국종 아주대 중증외상센터 교수가 24일 자신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한 탄원서 제출에 항의하기 위해 아주대병원을 찾아온 보수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중앙포토]

이 교수는 지난 19일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10쪽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그는 탄원서에서 "이 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주셔서 도정을 힘들게 이끄는 도정 최고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만큼은 지양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지난 6일 열린 2심에서 유죄로 판단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