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피의자’ 조국, ‘조국 수사’ 대검 간부 다음 주 만난다

중앙일보 2019.09.25 09:54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다음 주 초임 검사장급 교육에 참석할 예정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이 교육엔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대검찰청 간부급 인사의 참석도 예정돼 있다. 법조계에선 부적절한 만남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법무부, 일정 취소 가능성 검토

조국 장관, 수사 지휘 대검 참모와 다음 주 만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법무부와 검찰 등에 따르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충북 진천의 법무연수원에서 초임 검사장급 인사에 대한 교육이 진행된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직후 검사장으로 승진된 초임 검사장이 참석 대상이다. 30일엔 윤석열 검찰총장과, 2일엔 조국 법무부 장관과의 저녁이 예정돼 있다고 한다. 한 초임 검사장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법무부로부터 (장관 참석) 일정 취소 통보를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총괄 지휘하고 있는 한동훈(46··사법연수원 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조 장관의 만남 성사 가능성에 검찰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히는 한 검사장은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재직하며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사건 등 대형 사건 수사를 이끌었다. 윤 총장 취임 직후 검사장으로 승진해 현재 전국의 특별수사를 지휘하는 대검 참모로 재직 중이다. 조 장관 관련 수사도 한 검사장이 지휘한다.
 
법조계에선 '부적절한 만남'이란 지적이 나온다. 검찰 간부 출신의 한 변호사는 "사실상 '피의자' 신분인 조국 장관이 자신 관련 수사를 총괄 지휘하는 대검 간부와 만나는 게 국민 눈에 어떻게 비칠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법무부는 일정 취소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