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IOC위원장 뉴욕서 만나 남북 올림픽 공동유치 추진

중앙일보 2019.09.25 08:12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취임 후 일곱 번째 만났다.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양자 회담장에서 바흐 위원장과 만나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유치 등에 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바흐 위원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와 관련해 한국과 IOC 간 적극적 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바흐 위원장에게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진출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화합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도쿄올림픽이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이 되길 희망한다면서 2018년 평창을 시작으로 2020년 일본 도쿄, 2022년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이 한·중·일 3개국 간 우호와 협력을 통한 번영과 동북아 평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바흐 위원장의 이날 만남에 대해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유치 및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진출을 위한 한국과 IOC 간 협력이 한층 더 확대·심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열린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작년 평창올림픽, 내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거론하며 “올림픽 사상 최초로 맞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으로, 동아시아가 우호·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갈 절호의 기회”라고 언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