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최고가 거래 아파트는? 작년보다 3억원 오른 용산 한남더힐 84억원

중앙일보 2019.09.25 07:33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 수준으로 인상된 가운데 상대적으로 인상폭이 큰 서울의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연합뉴스]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 수준으로 인상된 가운데 상대적으로 인상폭이 큰 서울의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연합뉴스]

올해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49㎡)이었다. 거래가격은 84억원으로 지난 2006년 실거래가격 발표 이후 최고치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6∼2019년(8월 23일까지) 연도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계약일 기준) 상위 20위 현황’에 따르면 올해 아파트 실거래 최고가는 1월 10일 매매계약이 체결된 한남더힐의 84억원이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9·13대책 등 부동산 대책들이 나왔지만, 한남더힐과 같은 고가 아파트의 시세는 약 1년 새 비슷한 수준이거나 오히려 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11위도 모두 한남더힐이었다. 전용면적 243.201㎡, 240.23㎡, 240.305㎡ 아파트가 각 73억원(3위), 66억원(5위), 64억5천만원(8위)에 거래됐다. 거래가격은 전체적으로 63억∼84억원 수준이었다.
 
한남더힐은 2016년(244.749㎡·82억원), 2017년(244.783㎡·78억원), 2018년(244.783㎡·81억원)에 이어 4년 연속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로 기록됐다. 9·13 대책 등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1위는 62억원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195.388㎡)이었고, 13위는 57억원의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241.93㎡)였다.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237.74㎡·53억3000만원)과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 청담101 B동(226.74㎡·53억원),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245.2㎡·52억원), 갤러리아 포레(241.93㎡·50억원)도 50억원 이상의 실거래가로 뒤를 이었다.
 
안 의원은 “정부의 기존 부동산 대책이 고가 아파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 같다”며 “고가 아파트의 높은 시세가 다른 집값 상승에 연쇄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전면 시행 등 강력한 부동산 안정 대책을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