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둘이 맞짱 뜬다"…광주 공원에서 중학생 70명·경찰 100명 대치

중앙일보 2019.09.25 07:20
[뉴스1]

[뉴스1]

광주 광산구 한 공원에서 중학생 70여명과 경찰 100여명이 대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7일 광산경찰서는 한 공원에서 학생 수십명이 패싸움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여성청소년과와 형사과 소속 경찰, 방법순찰대 대원들까지 현장으로 급파했다.  
 
경찰을 본 학생들은 슬금슬금 공원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학생들이 70여명 모인 이유는 신고와는 다르게 학생 2명이 다툼을 벌이려 했고 이를 구경하려고 공원에 몰려든 것으로 확인됐다.  
 
서로 다른 중학교에 다니는 A군과 B군은 SNS상에서 '까분다', '밟아주겠다'라며 설전을 벌이다가 '맞짱'을 뜨려고 했고, 두 학생이 싸우는 모습을 보기 위해 학생 70여명이 공원에 몰려들었다.  
 
경찰은 "A군과 B군에게 주의를 줬다"며 "예전 같으면 싸움 당사자들과 친구 몇 명 정도 모였을 텐데 SNS가 발달하면서 생긴 새로운 모습이다"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