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기에 유리창이 없네?…KAI, 무인헬기 날았다

중앙일보 2019.09.25 05:00
24일 전남 고흥서 이륙 전 비행을 준비하는 KAI 무인헬기. [사진 KAI]
24일 전남 고흥서 이륙 전 비행을 준비하는 KAI 무인헬기. [사진 KAI]
24일 전남 고흥서 비행 중인 KAI 무인헬기. [사진 KAI]
24일 전남 고흥서 비행 중인 KAI 무인헬기. [사진 KAI]
한국형 민간 무인헬기가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4일 전남 고흥항공센터에서 자제 개발한 수직이착륙 무인헬기 'NI-600VT'가 제자리 비행과 좌우 방향 전환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비행조정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민간 무인 헬기로는 국내 최초 비행
대한항공 MD500 무인기 방사청 허가

2인승 유인 헬기를 무인기로 개조한 NI-600VT는 600kg급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로 자동비행제어·항공전자 등 핵심 시스템가  KAI가 개발했다. KAI 관계자는 "시제기 개발 2년 만에 초도비행이 성공한 것"이라며 "유인기를 무인기로 전환했다는 점에서 다른 기종도 무인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까지 비행 테스트를 마치고 내년부터 2단계 개발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1단계 초도비행에선 지상통제 장비를 통해서 비행했지만, 2단계는 자동으로 함상에 착륙할 수 있는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KAI의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은 2015년 시작됐다. 2016년 무인화 후보 기종을 선정했으며, 2017년 기술시범기체 개발에 착수해 2년 만에 무인비행에 성공했다.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는 활주로 없이 자유롭게 이착륙할 수 있어 산악·해상 감시정찰을 비롯해 실종자 수색 등 다목적으로 쓸 수 있어 경제성이 높다.
 
NI-600VT는 비행조종 컴퓨터와 센서, 데이터링크와 같은 비행 필수장비를 다중화하여 운용 안전성을 높였고 비상상황에서도 자동으로 위치를 파악하여 기지로 복귀가 가능하다. 지난 7월, 민간 무인헬기로는 국내 최초로 항공안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로부터 특별감항증명을 획득했으며, 지난 8월엔 부산지방항공청으로부터 비행허가 승인을 받았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7월 말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500MD는 육군에서 사용 후 퇴역한 헬기를 무인화한 기종으로 방위사업청으로 비행허가를 받았다.  
 
KAI 관계자는 "훈련기·경공격기·헬기·무인기 등 다양한 항공기 개발 경험과 이번 유인 헬기 무인화 개발 성공을 통해 고정익과 회전익 항공기 무인화 개조가 가능한 독자적 원천기술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