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주민투표 찬성 비율로 결정”

중앙일보 2019.09.25 00:28 종합 18면 지면보기
지난 21일 경북도청에서 김영만 군위군수와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왼쪽부터)가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지를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정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경북도청에서 김영만 군위군수와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왼쪽부터)가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지를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정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대구시 동구 대구국제공항은 K-2 공군기지와 활주로 등을 같이 쓰는 민간·군사 공항이다. 동구·북구 주거지와 가까워 소음 민원을 일으킨다. 이를 다른 곳에 옮겨 새로 건설하는 게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다. 9조원 정도 들어가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대구시와 국방부는 통합공항 이전 부지를 연내 확정할 계획이다.
 

대구·경북·의성·군위 단체장 합의
2개 후보지, 11월 투표…연내 확정
탈락지역엔 신도시 인센티브 검토

대구시·경북도·의성군·군위군은 “통항 신공항의 이전지를 의성군과 군위군 주민투표를 거쳐 찬성률이 높은 쪽으로 결정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자치단체는 “지난 21일 대구시장·경북도지사·의성군수·군위군수 등 4명이 경북도청에서 모여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갈등을 빚던 이전부지 선정작업과 통합공항 이전작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주민 투표는 찬성과 반대만 묻는 방식으로 군위군과 의성군에서 각각 진행된다. 찬성·반대 득표수를 따지는 게 아니라 군위군민은 군위에, 의성군민은 의성에 각각 공항이 들어서는 데 찬성하는지 묻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군위군 주민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군 우보면이, 의성군 주민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이 이전지로 결정된다. 군위군(투표자 2만2000여명)과 의성군(4만8000여명) 투표자 수가 달라 결정한 주민투표 방식이다. 김주수 의성군수가 먼저 제안한 방식을 대구시장 등이 동의해 결정했다. 하지만 단독 후보지를 가진 군위군 측은 “의견을 같이했지만, 일단 법적인 문제가 없다면 주민투표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전제를 달았다.
 
그동안 의성군과 군위군은 이전지 선정방식을 두고 갈등을 겪었다. 의성군은 군위군 소보면과 의성군 비안면을 공동후보지로 결정해 군위 주민까지 투표대상으로 하면 단독 후보지를 내세운 군위를 이길 수 없다는 이유에서 주민투표에 긍정적이지 않았다.
 
이에 대구시는 국방부에 주민 투표로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결정이 가능한지를 질의해 답변을 기다리기로 했다. 하지만 그간의 합의를 놓고 볼 때 주민투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공고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1월 주민투표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이전지의 교통망 확충을 위해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통합신공항 일대와 연관된 8개 지구(총연장 996.7㎞)사업을 포함해줄 것을 다음 달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통합신공항과 동대구·포항·영덕·구미 등을 잇는 철도 노선을 건설하겠다는 것이다. 통합신공항 탈락 지역을 위해서는 공항 배후신도시 조성 같은 인센티브를 검토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통합신공항 건설은 대구·경북의 관문공항을 만들고 공군 작전 등 군사·안보 목적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남·북한 평화시대가 열리면 통합신공항은 신의주·평양·러시아·중국 등을 오갈 때 유리하고, 대구·경북의 제조업과 관광산업 발전을 견인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전하고 남는 현 대구국제공항 부지(210만평)는 주거·산업·상업단지 개발이 검토되고 있다. 부지는 국방부 소유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