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청주사건’ 자료 확보…“유사범죄 확인중”

중앙일보 2019.09.24 19:38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가 무기징역 확정판결을 받은 ‘1994년 청주 살인사건’ 검찰 수사 기록을 넘겨 받아 살펴보고 있다.
 
24일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화성 사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씨(56)의 청주 살인사건 기록을 전날 청주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서류에는 사건 기록과 A씨 개인정보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청은 청주흥덕경찰서와 청원경찰서를 차례로 들러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들은 화성연쇄살인사건 마지막 희생자가 발견된 1991년 4월부터 청주 살인사건이 발생한 1994년 1월까지 청주에서 유사 범죄가 있었는지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부청 관계자들이 어제부터 오늘까지 문서고에서 관련 기록을 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이씨는 청주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이 확정돼 1995년부터 현재까지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경찰은 이씨 DNA와 3건 사건에서 나온 DNA가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