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UN사무총장 면담 "北 쌀지원 비핵화 진전 따라 확대"

중앙일보 2019.09.24 05:22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 청와대사진기자단]

 
제74회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유엔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과 기여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2017년) 제프리 펠트만 유엔 사무차장의 방북과 유엔의 올림픽 휴전결의 채택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역사적 평화올림픽으로 이끈 첫걸음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런 유엔의 역할이 남북회담, 북미회담으로 이어져 이제는 3차 북미회담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향한 유엔의 역할이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해서 문 대통령은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에 800만 달러를 공여했고, WFP를 통한 쌀 5만t 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향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더욱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모든 분야에서 한국의 협력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사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중·일 모두 전력수급에서 석탄의 비중이 높다"며 "향후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바꾸는 등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데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 정부 출범과 함께 석탄화력발전소 신규건설을 전면 중단했고 2022년까지 노후석탄화력발전소 6기를 폐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국의 사례가 전 세계로 확산·공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일본과 논의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총장이 주력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 문제도 한국의 공여와 관심을 약속했다.
 
특히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추진한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열렸음을 평가하고, 책임 있는 중견국으로서 한국이 내년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의 P4G 정상회의 개최 결정을 환영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문재인정부 노력에 협력할 뜻을 밝혔다. 글로벌 현안 대응에서 한국의 역할과 기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향후 기후변화 대응에서도 유엔 사무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했다.
 
문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 간 면담은 이번이 5번째다. 청와대는 이번 면담에서 한반도 평화정착 및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유엔 사무총장의 지지를 지속해서 확보하고 한·유엔 간 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