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선처 탄원 제출한 이국종 교수 지지”…이외수 작가 트위터에 글

중앙일보 2019.09.23 10:51
소설가 이외수. [중앙포토]

소설가 이외수. [중앙포토]

 
“이국종 교수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과 지지를 표명합니다.” 소설가 이외수는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선처해 달라는 탄원서를 최근 대법원에 제출한 이국종 교수를 지지하고 나섰다.  
 
이 작가는 “며칠 전 국민의 신망과 덕망을 한몸에 받는 이국종 교수의 탄원서를 언론을 통해 접했다”고 했다. 이어 “항소심 판결이 도민의 생명,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헤아려 주셔서 도정을 힘들게 이끌고 있는 최고 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만큼 지양해 달라는 이 교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당시 지인을 만나기 위해 기타 업무상 일로 여러 번 성남이나 분당을 방문한 적이 있다”며 “당시 제가 느낀 바로는 시민들이 진영논리나 정치적 프레임을 떠나 오로지 시민에 대한 사랑과 행정적 역량, 성과만을 믿고 이 지사에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었다”고 했다.  
소설가 이외수 트위터 캡처.

소설가 이외수 트위터 캡처.

 
이어 “시민 대부분이 정치적 성격을 떠나 시민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일에 주력한 이 지사에게 찬사를 보내기를 서슴지 않았다”며 “중요한 것은 팩트이지 언론이나 정치꾼이 만들어내는 의혹이나 소문은 아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헌법 제1조에 명시된 대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며 “정치가든 행정가든 국민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일에 기여해야 한다는 믿음을 표명하면서 이 지사에 대한 트친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항소심 당선무효형 판결과 관련 선처를 호소하는 10쪽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지난 19일 대법원에 제출했다.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 교수는 이 지사와 손잡고 24시간 닥터헬기 도입을 비롯한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를 만들고 있다.    
 
이 교수는 탄원서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주셔서 도정을 힘들게 이끌고 있는 도정 최고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만큼은 지양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탄원 이유에 대해 “차가운 현실정치와 싸워가며 도민의 생명을 지키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선진국형 중중외상환자 치료체계’ 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직 도지사에 대해 대법관분들이 베풀어 주실 수 있는 마지막 관용인 동시에 여러 중증외상환자를 위한 중단 없는 도정을 위한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와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지난해 11월 27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와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지난해 11월 27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함세웅 신부, 이종석 전 장관 등도 나서  

한편 이 교수 외에도 함세웅 신부(전 민주주의 국민행동 상임대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부영 자유언론실천 재단 이사장, 박재동 화백 등 종교·정치·학계 인사들도 지난 18일 “대법원을 통해 사법정의를 세우고 도정공백이 생기지 않게 현명한 판결을 희망한다”며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동참 서명을 받은 뒤 오는 25일(잠정)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의회도 여야 의원 120여명이 1심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데 이어 2차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부천1) 대표는 “2차 탄원서를 준비하고 있다”며 “10월 중순 회기가 시작되면 의원들과 함께 논의해 탄원서 서명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가 지난 6일 항소심에서 유죄로 판단돼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