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공만 수두룩 히딩크호…믿고 맡겨준 박항서호

중앙일보 2019.09.23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2002년 호흡을 맞췄던 히딩크(왼쪽)와 박항서. 17년 뒤 두 지도자의 운명이 엇갈렸다. [중앙포토]

2002년 호흡을 맞췄던 히딩크(왼쪽)와 박항서. 17년 뒤 두 지도자의 운명이 엇갈렸다. [중앙포토]

‘어게인(AGAIN) 2002’를 내걸고 출발했던 두 지도자. 그들의 운명은 왜 엇갈린 걸까.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거스 히딩크(73·네덜란드) 감독은 1년 만에 중도 경질이라는 쓴맛을 봤다. 반면 베트남 올림픽팀 박항서(60) 감독은 달콤한 승리로 승승장구 중이다. 한때 감독-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의 운명이 엇갈렸다.
 

운명 교차 ‘어게인 2002’ 두 감독
맞대결 패배 후 히딩크 감독 경질
중국 특유의 조급증 ‘감독의 무덤’

중국축구협회는 19일 “지난해 9월 올림픽팀을 맡은 히딩크 감독이 1년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았다”며 “가오홍보 전 중국대표팀 감독이 (올림픽팀) 특별 전담팀을 꾸린다. 감독대행은 하오웨이 전 중국 여자대표팀 감독이 맡는다”고 발표했다.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은 내년 1월 열린다.  
 
‘본고사’를 4개월여 앞두고 갑자기 감독을 바꾼 건 중국 특유의 조바심 때문이다. 히딩크 감독 부임 직후부터 중국 언론과 팬들은 ‘사령탑 흔들기’를 멈추지 않았다. 감독이 유럽에 오래 머문다고, 수퍼리그(중국 1부리그) 경기장을 자주 찾지 않는다고, 평가전 성적이 좋지 않다고 비난했다.
 
히딩크 감독이 3월 도쿄 올림픽 1차 예선 겸 아시아 23세 이하(U-23) 선수권 예선에서 무패(2승1무)로 중국을 올림픽 최종예선에 진출시킨 건 반 년 만에 잊혔다. 중국은 올림픽에 나이 제한(23세 이하)이 시작된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이래 한 번도 지역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올림픽팀 평가전에서 중국이 베트남에 0-2로 진 게 히딩크 감독에겐 직격탄이 됐다. 탄탄한 수비와 위력적인 역습으로 무장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에 진 뒤 중국 CCTV는 “기술과 팀 워크 모두 완패했다”고 비판했다.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는 “베트남전은 팬들에 대한 학대에 가깝다. 히딩크 감독이 받는 돈을 생각하면 더 한심스럽다”고 비꼬았다. 중국축구협회는 지난해 9월 히딩크 감독과 연봉 400만 유로(52억5000만원)에 3년간 계약했다.
 
히딩크 감독 중도 낙마는 충분한 시간과 신뢰를 제공하지 않는 중국 축구계의 관행을 생각할 때 충분히 예상됐던 일이다. 박문성 해설위원은 “2010년 이후 중국 올림픽팀 감독은 6번 바뀌었다. 같은 기간 8명을 바꾼 A팀 못지않다”며 “히딩크 감독 잘못을 운운하기에 앞서 단기간에 눈에 띄는 변화를 기대하는 중국 축구의 병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대조적으로 베트남은 2002년 히딩크의 성공 사례를 차분히 따라가는 모양새다. 베트남축구협회는 2년 전 박항서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면서 올림픽팀 운영의 전권을 보장했다. 소집 훈련과 평가전을 위해 V리그(베트남 1부리그) 일정도 수시로 바꾸는 등 협조했다. 강팀과 평가전도 자주 치른다. 다음 달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맞붙는다. 올림픽 최종예선에 앞서 중동 특유의 스타일을 경험하기 위해서다. 박 감독이 결정하고 요청하면 모든 과정이 일사불란하게 진행된다.
 
물론 표면적으로는 히딩크 감독의 중국도 비슷했다. 수퍼리그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했고, 평가전도 여러 차례 치렀다.  
 
문제는 의사결정 방식이다. 중국축구협회는 베트남전 완패 직후 “올림픽팀이 장기 합숙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는데, 히딩크 감독이 이를 거부했다. 히딩크 감독은 “올림픽팀에 합숙훈련이 필요하지만, (중국축구협회 계획은) 내 구상과 다르다”며 “평가전도, 훈련도, 적절한 타이밍이 있다”고 비판했다.
 
감독이 대표팀 운영을 주도하는 ‘박항서호’와 달리, ‘히딩크호’에는 뱃사공이 너무 많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