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녹색 대한민국의 꿈 - 공기업 시리즈 ② 환경] "도시숲이 미세먼지 농도 낮추고 지역 주민 우울증상 완화에도 상당한 효과"

중앙일보 2019.09.23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의 최근 연구결과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가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보다 평균 18.7% 낮게 나타났다. [사진 산림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의 최근 연구결과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가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보다 평균 18.7% 낮게 나타났다. [사진 산림청]

 
계절을 가리지 않고 나타나는 미세먼지 문제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다.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하면 정신질환이 증가한다는 국내외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산림청 연구 결과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가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보다 평균 18.7%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사람이 도시숲에 머무는 것 자체만으로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와 이종태 고려대 교수 연구진이 특별시와 광역시 등 7개 도시에 거주하는 성인 6만5128명을 대상으로 도시숲과 우울증상(depressive symptoms)의 연관성에 대해 평가한 결과 도시숲의 우울증상 완화 효과를 확인했다.
 
도시숲이 가장 적은 지역의 우울증상  상대위험도를 1로 가정하였을 때,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평균적인 우울증상 위험도는 0.813으로 평균 18.7% 낮게 나타났다. 이번 도시숲과 우울증상 관련 연구 결과는 도시숲의 국민 정신 건강 증진에 대한 효과를 통계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로 의미가 크다. 이 연구결과는 환경 연구와 공중 보건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권진오 도시숲연구센터장은 “도시숲은 지역주민의 걷기 및 운동을 유도하고, 만남의 장소를 제공하여 사회적 교류를 증대시킴으로써 거주민들의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미세먼지를 피해 안전하게 도시숲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점심시간부터 오후시간대오전 11시∼오후 4시)를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홍릉숲과 청량리역 주변 도심에서 측정한 미세먼지와 기상자료를 종합해 분석한 것이다. 도시숲 안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11시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오후 시간대에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지는 것은 도시숲 안의 풍속이 높아져 나뭇잎의 오염물질 흡착이 쉬워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특히 초미세먼지가 ‘나쁨’ 단계(50㎍/㎥이상)일 때, 오전 시간대에는 도시숲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도심보다 높았지만 오후시간대에는 도시숲이 ‘보통’ 수준으로 감소했고 도심은 ‘나쁨’ 단계를 유지했다.
 
구남인 산림생태연구과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도시숲이 미세먼지의 농도를 낮추는 데 상당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시간대별로 기온 및 바람의 영향으로 도시숲의 미세먼지 농도 변화가 큰 만큼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면 이른 새벽 시간대보다는 오후 시간대에 도시숲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 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