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정용 전기, 밤에 쓰면 할인”…계시별 전기요금제 시범사업

중앙일보 2019.09.22 23:12
전기요금 고지서. [연합뉴스]

전기요금 고지서. [연합뉴스]

가정용 전기요금을 계절과 시간에 따라 차등 적용하는 주택용 계절·시간대별(계시별) 요금제가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는 계시별 요금제를 전기소비자에 적용하는 실증사업을 23일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실증사업은 서울 등 7개 지역 스마트 계량기(AMI)가 보급된 아파트단지 중 한전에 참가 신청한 가구 2048가구를 우선 대상으로 한다.
 
계시별 요금제는 계절과 시가에 따라 전기요금을 차등 적용한다. 계절은 봄·가을, 여름, 겨울 3개로 구분하고 시간대는 최대부하, 중간부하, 경부하 3개로 나눈다. 이에 따라 같은 양의 전기를 사용하더라도 야간에 쓰면, 낮보다 전기요금을 아끼게 된다.
 
전기요금이 비교적 저렴한 시간에 맞춰 소비자 스스로 전기를 합리적으로 쓸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제도로, 현재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요금에 적용하고 있다. 미국·영국·프랑스 등 주요국은 이미 주택용 전기요금을 대상으로도 시행 중이다.
 
산업부는 계시별 요금제를 주택용으로 확대하기 위해 내년까지 최대한 AMI 보급을 늘린다는 입장이다.
 
한전은 이번 실증사업을 토대로 주택용 소비자의 시간대별 전기사용 변화를 살펴보고, 특히 1인 가구 등 소비자 그룹 특성별(소득, 가구원 수, 사용 가전기기 등)로 전기사용 패턴과 변화를 추가로 분석한다.
 
이를 통해 1인 가구 증가 등 가구 유형의 변화, 가전기기 사용에 따른 전기수요 변화 등을 반영한 다양한 요금제를 마련하고, 소비자들의 요금 선택권을 보다 넓힐 예정이다.
 
한전은 올 여름철 누진제 완화안을 이사회에서 수용하면서 계시별 요금제 도입 등 전기요금 체계개편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공시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