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화는 개선보다 귀하다” GCS클럽국제본부, 창립 40주년의 외침

중앙일보 2019.09.22 16:22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기조 연설하는 조정원 GCS클럽국제본부 및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기조 연설하는 조정원 GCS클럽국제본부 및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밝은사회(GCS)클럽 국제본부(총재 조정원) 창립 40주년 및 2019 국제연합(UN) 세계 평화의 날을 기념하는 국제대회가 열렸다.

20개국 1500여 명 국제인사 참석해 성황
조정원 총재 "또 다른 40년 준비하자"

 
GCS클럽국제본부는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관에서 GCS국제대회를 개최했다. 약 20개국에서 1500여 명의 인사가 참석해 GCS클럽 국제본부가 지향하는 ‘세계 평화’에 뜻을 함께 했다.  
 
GCS클럽국제본부는 선의(goodwill), 협동(cooperation), 봉사-기여(service)의 3대 정신을 바탕으로 건전사회운동, 잘살기운동, 자연애호운동, 인간복권운동, 세계평화운동 등 5대 운동을 전개하는 유엔 등록 비정부기구(NGO)다. 지난 1979년 한국에서 설립돼 전 세계 45개국에 국가 본부를 두고 있다.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 장면.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 장면.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GSC클럽을 창시한 故 조영식 박사는 지난 1981년에 유엔에 ‘세계 평화의 날’과 ‘세계 평화의 해’ 제정을 제안했으며, 그해 유엔이 총회에서 이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는 과정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GCS클럽국제본부는 지난 2016년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박애재단과 업무 협약을 맺고 태권도를 통해 저개발국 소외 계층 어린이를 돕는 자선 활동을 진행 중이다.
 
GCS국제대회는 국제평화세미나, 글로벌평화봉사단 출범식 및 평화음악회, 태권도 뮤지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조정원 GCS클럽국제본부 및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를 비롯해 홍성금 조선대 총장 직무대리, 루 더즈(Lu Dezhi) 중국자선연합회 부회장, 하스 라파티(Hoss Rafaty) WT 사무총장, 김인선 WT 집행위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제평화세미나에서는 조 총재의 기조 연설에 이어 룩 레이클러(Luc Reychler) 루벤대(벨기에) 명예교수, 루 더즈 부회장의 축사 및 특강이 이어졌다. 1000명의 GCS글로벌평화봉사단원이 함께 선보인 태권도 합동 시범은 뜨거운 박수와 환호 속에 치러졌다.
 
조선대 태권도시범단 70명이 태권도 뮤지컬 ‘100년 전의 봄’을 선보인 데이어 평화 콘서트가 이날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GCS글로벌평화봉사단원 1000명이 태권도 합동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GCS클럽 국제본부 40주년 기념식이 21일 광주 조선대 해오름홀에서 열렸다. GCS글로벌평화봉사단원 1000명이 태권도 합동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조 총재는 “GCS 국제대회는 GCS클럽국제본부 창립 40주년을 기념할 뿐만 아니라 때마침 21일이 제38차 유엔 세계평화의 날이어서 그 의미가 더 특별하다”면서 “평화는 개선보다 귀하다는 故 조영식 박사의 저서의 제목이 오늘날 인류 사회에 소중한 교훈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국제대회를 계기로 공식 출범한 ‘GCS글로벌평화봉사단’은 의미가 매우 크며, GCS 운동의 미래를 밝게 한다”면서 “태권도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가 GCS글로벌평화봉사단과 함께하기를 원한다. GCS글로벌평화봉사단 활동이 궁극적으로 세계평화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부심을 나타냈다.  
 
조 총재는 “2019년은 GCS운동 4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또 다른 40년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2년 뒤인 2021년은 GCS운동 창시자인 故 조영식 박사 탄신 100주년이자 ‘유엔 세계평화의 날’ 제정 40주년이 되는 해로서 전 세계 GCS 가족 모두가 GCS 운동 증진에 더욱 매진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