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건 만난 이도훈 "북측에서 계속 신호 오고 있어"

중앙일보 2019.09.21 10:24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쪽에서 계속 신호가 오고 있다"며 북미 간 실무협상을 앞두고 여러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9일 오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이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앞선 의제 조율에 들어간다. [뉴스1]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9일 오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이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앞선 의제 조율에 들어간다. [뉴스1]

이 본부장은 20일(현지시간) 오전 미 국무부 청사에서 북미 실무협상 미국 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한 뒤 "(한미가) 어떻게 같이 일할 수 있을지를 깊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방문 전에 다녀온 러시아와 중국의 기류와 생각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북미 실무협상이 빠른 시간 안에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제일 중요한 건 일단 양측이 같이 앉아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주 앉아 서로의 입장을 경청하고 거기서부터 어떻게 접점을 찾아나갈지가 중요할 것 같다, 그것이 곧 협상의 의미"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본부장은 한미 북핵 수석대표 사이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미국의 '새로운 방법'을 환영한다"는 북미 실무협상 북측 수석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의 발언에 대해서도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북측 김 대사는 담화를 통해 "실현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라며 미국이 새로운 방법을 내놨고 북측은 단계적 접근법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우리는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 그러한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