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조국 측 "펀드보고서 집에서 받아···수정요청 안했다"

중앙일보 2019.09.20 10:53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예방을 마치고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예방을 마치고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54) 장관이 장관 후보자 시절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 보고서를 자택에서 직접 전달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장관이 블라인드 조항 수정 요청한 적 없다"
檢, 조국 장관 관련 의혹 집중 조사

검찰은 조 장관이 전달받은 보고서 초안엔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주장한 '블라인드 조항'이 없었다는 사실, 이후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요구로 펀드 운용보고서에 블라인드 조항이 추가됐다는 코링크PE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이 정 교수와 함께 보고서 조작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조국 장관 측 "펀드보고서 수정 요청 안했다" 

하지만 조 장관 측은 20일 중앙일보에 "조 장관이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당시 사모펀드 보고서를 전달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조 장관이 펀드 운용보고서 수정 요청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 기자간담회와 인사청문회에서 "펀드운용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블라인드 펀드라 펀드의 투자처를 몰랐다"고 주장해왔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후보자 시절인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이 후보자 시절인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소환해 이와 관련한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다. 정 교수와 정 교수 측은 중앙일보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조 장관 향해가는 검찰 수사  

검찰은 펀드 운용보고서를 조 장관이 집에서 직접 전달받았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이 보고서를 확인한 뒤 수정 작업이 이뤄졌기에 조 장관이 정 교수에게 블라인드 조항 추가를 요청했고 정 교수가 이를 코링크PE 관계자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조 장관 측은 이에 대해 "전혀 알 수 없는 내용"이란 입장이다. 조 장관이 두 차례에 걸쳐 전달받은 펀드운용보고서를 수정된 문건이 아닌 별개의 다른 문건으로 인식했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금융투자 관련 사기적 부정거래로 박사학위를 받은 김정철 변호사(법무법인 우리)는 "펀드 운용보고서에 블라인드 조항이 추가됐을 때 가장 큰 혜택을 받는 사람은 당시 후보자던 조 장관이다. 조 장관 측 해명은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檢, 조국 장관 공직자윤리법 위반 의심

검찰이 코링크PE의 '블라인드 펀드' 조항에 주목하는 것은 조 장관의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연관된 중요한 단서이기 때문이다. 
 
공직자윤리법 14조 4항에 따르면 재산공개 대상자인 고위공직자의 배우자 등의 직접투자를 금지하고 있다. 24조의 2에선 고위공직자는 자신이 보유한 주식을 백지신탁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징역 1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가 코링크PE에 사실상 직접 투자를 하고 펀드 설립 당시 자금 모금 때부터 관여한 정황도 확보했다.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주장했던 것과 달리 코링크PE는 블라인드 펀드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이 펀드의 투자와 투자처를 사전에 인지했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특수부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조 장관이 사모펀드 투자 여부를 알았을 가능성을 넘어 검찰은 조 장관이 그 투자처와 투자대상 선정에도 적극적으로 개입했는지를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부장검사는 "조 장관이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황이나 진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다면 기소까지 가긴 쉽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20일 오전 검사와의 대화를 하기 위해 방문하는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많은 취재진이 모여 있다. 조 장관은 의정부지검을 시작으로 일선 지방검찰청을 차례로 돌며 검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이 20일 오전 검사와의 대화를 하기 위해 방문하는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많은 취재진이 모여 있다. 조 장관은 의정부지검을 시작으로 일선 지방검찰청을 차례로 돌며 검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뉴스1]

檢, 조국·정경심 증거인멸혐의 적용 검토

검찰은 이번 운용보고서 조작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과 정 교수를 증거인멸교사죄 공범으로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자산을 관리했던 한국투자증권 PB 김모씨가 조 장관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며 조 장관과 직접 만나 감사 인사를 들었다는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18일 김모씨를 여섯 번째로 소환해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관련 내용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 전까진 검찰은 김씨의 하드디스크 교체 등 증거인멸 혐의에 집중해왔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