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서봉수의 이어진 실수

중앙일보 2019.09.20 00:07 경제 7면 지면보기
<32강> ●서봉수 9단 ○궈신이 5단
 
4보(60~79)=백이 유리한 흐름으로 판이 흘러가고 있는 와중에도 서봉수 9단의 실수가 이어졌다. 백이 60으로 한 칸 뛰자 서봉수 9단은 61로 붙였는데 이는 보폭이 좁은 수였다. 여기에선 ‘참고도’ 흑1, 3으로 정리하고 우변의 수순을 이어갔다면 흑이 더욱 발 빠르게 행마할 수 있었다. 실전과 비교하면 흑의 움직임이 훨씬 경쾌하다.
 
기보

기보

하지만, 실전은 하변 백이 편안하게 정리되고, 78로 상변까지 붙여가면서 궈신이 5단이 반상을 주도하는 모양새가 됐다.  
 
참고도

참고도

이쯤에 도달하자 인공지능(AI) ‘릴라제로’는 백의 승률을 88%라고 내다봤는데, 역시 61이 돌이킬 수 없는 아쉬운 실수였던 셈이다. 이 한 수로 반상의 분위기가 급격히 어두워졌다.
 
판이 여기까지 정리되자 서봉수 9단도 뭔가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직감했나 보다. 머리를 긁적이며 바둑판을 내려다보는 표정이 영 마땅치 않다. 하지만 여기에서 쉽게 허물어질 서봉수 9단이 아니다. ‘잡초 바둑’을 구사하는 서봉수 9단은 어떻게 이 위기를 타개할 것인가. 고개를 깊게 파묻은 그의 생각 시간이 점점 길어진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