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으로 사업 확장

중앙일보 2019.09.20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10면 지면보기
GS칼텍스는 그동안 축적한 기술과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2조7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여수 제2공장 인근 부지에 올레핀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있다. 사진은 여수공장 전경.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는 그동안 축적한 기술과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2조7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여수 제2공장 인근 부지에 올레핀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있다. 사진은 여수공장 전경.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의 미래성장전략은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이라는 경영기조를 유지하며 설비효율성과 신뢰성(Reliability) 강화 등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는 것이다. 아울러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균형 잡힌 미래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GS칼텍스

GS칼텍스는 정유·석유화학·윤활유 등 기존 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원가절감 및 설비투자를 추진하며, 경쟁력 개선활동을 세분해 추가 개선영역을 확보해나간다. 아울러 외부 환경에 따른 변동성이 큰 기존 사업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새로운 미래사업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기존 사업 분야에서는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투자를 우선 진행한다. 신사업은 높은 미래 성장성, 낮은 손익변동성, 회사 보유 장점 활용 가능성을 기준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한다.
 
이런 장기 성장전략 아래 GS칼텍스는 올레핀 사업에 진출한다. 여수 제2공장 인근 부지에 올레핀 생산시설(MFC시설)을 건설하고 있다.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 생산 규모로 2021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한다.
 
GS칼텍스는 MFC시설과 기존 생산설비와의 연계 운영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경쟁우위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연간 4000억원 이상의 추가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고부가가치 다운스트림 제품으로의 진출을 통해 정유뿐 아니라 석유화학 분야에서도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