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2023년 매출 목표 7조"…사업분할후 다음달 재상장

중앙일보 2019.09.19 17:28
두산그룹의 지주사 격인 ㈜두산이 2023년까지 매출을 지금 2배 규모인 7조원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19일 두산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업 분할과 재상장을 앞두고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동현수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은 “올해 3조4000억원인 매출액을 2023년에는 7조원으로 성장시키겠다”며 “적절한 시점에 연료전지와 전지박 사업을 분할함으로써 기존 사업과 신규 사업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현수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 두산]

동현수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 두산]

 
두산은 사업분할을 통해 연료전지 법인으로 두산퓨얼셀을, 전지박ㆍ바이오 사업 법인으로 두산솔루스를 신설할 계획이다. 사업분할 일정에 따라 ㈜두산 주식은 이달 27일부터 거래가 정지된다. ㈜두산 및 신설 회사의 주식은 다음 달 18일 주식시장에 재상장된다.
 
두산은 2023년 매출 7조원 목표를 위해 고부가가치 소재와 에너지, 물류 자동화 솔루션 사업군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소재 및 에너지 부문에서는 고사양 전자소재 사업과 친환경 수소에너지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네트워크 보드, 반도체용 소재, 전기차 및 연료전지 소재, 가정용 및 건물용 연료전지 등 전자, 전기차, 에너지 소재 사업을 강화한다.  
 
물류 자동화 솔루션 사업에서는 물류 창고 전체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 설계하고 구축ㆍ운영하는 물류 시스템 통합사업자(SI)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두산의 전략 육성 사업인 물류시스템 통합 사업을 비롯해 자율주행 무인운반차(AGV), 전동지게차, 협동로봇, 산업용 드론 등 관련 사업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3년까지 141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신설법인인 두산퓨얼셀은 지난해 세계 최대 부생수소 발전소(한화 대산)를 수주하며 지난해 수주 1조원을 돌파했다. 두산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두산퓨얼셀은 2023년 매출 1조원을 목표로 한다.
 
전자ㆍ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솔루스는 올해 예상 매출액은 2600억원, 2023년 매출 목표는 1조원이다. 두산은 “내년 하반기부터 헝가리 공장에서 전지박을 양산하기 시작해 유럽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밝혔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