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우 "조국은 소시오패스"…표창원 "정치에는 금도가 있다"

중앙일보 2019.09.18 22:44
[사진 KBS 1TV '사사건건']

[사진 KBS 1TV '사사건건']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전형적인 소시오패스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모멸적이다"라며 "다시는 김 의원과 토론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과 표 의원은 18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조 장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은 목표를 위해 수단의 정당성이나 합법성을 생각하지 않는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인격 장애자"라고 비판했고, 표 의원은 "모멸적이고 써선 안 될 표현을 썼다"고 비판했다.  
 
표 의원은 "정치에는 금도가 있고 써서는 안 되는 용어가 있다"며 "소시오패스라는 표현은 정신과 의사나 심리학자만 쓸 수 있는 용어다. 특정인을 비난하기 위해 공개석상에서 사용하는 것은 잘못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사과할 생각이 없다"면서 "조국은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는 가짜 뉴스 공장장 같은 느낌이다. 대한민국 정치가 조국이라는 사람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건 문재인 대통령이 자초한 것이다. (한국당이)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안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에 대해서 표 의원은 "단식이건 삭발이건 그 사람의 믿음과 주장에 대한 극단적인 표현이니 존중하고 싶다"면서도 "국민들은 근거와 논리로 주장하는 모습을 더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당 대표가 삭발했고, 한국당 입장에서는 모든 걸 총동원해서 투쟁할 것이다. 소환 직전의 피의자인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개혁과 법치 개혁을 입에 옮길 수 있느냐"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