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미국, 北 안전보장‧제재완화 위해선 유연한 자세 필요”

중앙일보 2019.09.18 19:55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8일 이달 말 개최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안전보장과 제재 완화에 대해 보다 더 유연한 자세로 나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평가: 성과와 과제’ 국제학술회의에서 “미국이 (스스로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현할 것이 아니라 명시적으로 북한에 시그널을 보내야 북한 관리도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특보는 “(북한 대표로) 최선희나 김명길, 권정근이 나오든 이번 실무협상에서 뭔가 구체적인 것을 얻어서 평양으로 가지 않으면 그다음부터 확신이 없으면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북한의 마음을 알고 잘 읽고 이번 실무협상에서 가시적 결과가 나오게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북미 실무협상 이후에 남북 대화 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실무협상이 잘돼서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행보를 보이고 미국도 상응 조치하면 평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차 정상회담을 열고 다음 수순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완전한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비핵화 없이 평화가 가능하지만 그 평화는 불안정한 평화”라면서 “우리 정부는 안정된 평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의 목표는 기본적으로 비핵화인데 그 과정에서 유연성을 갖고 접근하자는 것”이라며 “정부는 안정된 평화를 원하고 그것을 위해 결국 한반도 비핵화라는 한축과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다른 한축이 동시에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