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길, 이해찬 비방 문자 보도에 "침소봉대 안 돼…내 의견 아냐"

중앙일보 2019.09.18 18:2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선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선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해찬 대표에 대한 부정적 언급이 담긴 문자메시지가 기사화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송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회의 도중 잠시 메시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일부 자극적인 메시지가 사진에 찍혀 기사화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논란이 된 메시지는 저의 의견도 아니고 그런 생각을 가진 어느 분이 보내주신 내용의 일부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송 의원은 지난 1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과 인천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누군가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확인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이해찬이 대표될 때부터 분노조절이 안 되는 사람이라 이한구처럼 공천 파동을 염려했는데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 등 이 대표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겼다.  
 
메시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돼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4선 의원이자 대표적인 '86그룹(80년대학번·60년대생)'인 송 의원이 당내에서 거론되고 있는 '386 물갈이설'에 문제제기를 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메시지를 노출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남에게 일방적으로 받은 메시지 하나를 침소봉대하는 가십성 기사들이 생산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유야 어찌 됐든 저의 부주의로 이러한 내용이 보도되어 유감스럽고 어제 이해찬 대표님 측에도 상황을 설명드렸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은 원팀이고 내년 총선 또한 원팀으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 인사말에서 "언론에 보도되는 이상한 뉴스가 있는데 흔들리지 말라"며 '386 물갈이설'을 일축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