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버려진 자식…손발 묶였는데 정치권은 대립만" 박용만 쓴소리

중앙일보 2019.09.18 17:42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중앙포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중앙포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요즘 우리 경제가 버려지고 잊힌 자식 같다"며 정부·정치권에 각종 법·제도 개정을 거듭 촉구했다.  
 
박 회장은 18일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가 열린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요즘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모두가 총력 대응을 해도 헤쳐나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는 상황인데 경제 이슈를 놓고 제대로 논의해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며 "경제가 버려지고 잊힌 자식이라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경제는 국민의 살림살이고 이 살림살이가 점점 더 어려워지는데 이보다 더 중요한 정치·사회 이슈가 과연 무엇인지 많은 걱정과 회의가 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주요 국가들의 무역전쟁, 일본의 수출규제, 사우디아라비아 유전 공격으로 인한 유가 폭등 우려 등 대외 리스크들을 일일이 열거하면서 "이 자체로도 대단히 어려운데 우리 내부를 봐도 시원한 구석이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상임금,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제도 등이 시대에 맞춰가는 변화이기는 하지만 이로 인해 기업들에 단기간 내에 원가 압박 요인이 되고 있다"며 "각종 규제로 인해 손발이 묶인 상황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고 정치도 계속 끝없는 대립의 연속"이라고 우려했다.
 
박 회장은 "대내외 요인이 한두 개만 쌓여도 상당히 힘든데 지금은 종합세트로 다가오는 상황 속에서 경제가 버려지고 잊힌 자식이 되면 기업은 과연 어떻게 살아가고 국민 살림살이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현재 내부에서 해야 할 일은 빨리 해내서 대외적인 요인을 상쇄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현재 국회 파행의 주된 이유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개인적으로도, 경제단체장으로서도 조 장관에 대해 언급하긴 적절치 않다"며 즉답을 피한 뒤 "이 이슈가 아니더라도 20대 국회 들어와서 제대로 열린 적이 있느냐. 국회 전체가 계속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재차 국회를 비판했다. 
 
이어 "법과 제도를 바꿔서 경제의 물꼬를 빨리 터줘야 하는데 지나치게 막혀 있어서 다른 주요 선진국과 비교할 때 비슷한 성장에서도 우리나라만 고용 등 내용이 나쁠 수밖에 없다"며 "일본 수출규제 사태가 산업의 토양을 바꾸는 법·제도 개선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