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고 쌍둥이 담당 수학 강사 "내신 100점 실력 있었다"

중앙일보 2019.09.18 14:53
숙명여고 재직 중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교무부장. [뉴시스]

숙명여고 재직 중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교무부장. [뉴시스]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문제와 답안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에 대한 우호적인 증언이 나왔다. 쌍둥이 자매를 지도했던 학원강사는 "(학습 태도를 볼 때) 100점을 받을 수 있다고 기대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이관용)는 18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현모(52)씨에 대한 항소심 3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은 쌍둥이 자매가 지난 2016년 12월부터 1년여간 다녔던 학원의 수학강사 박모(33)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씨는 '숙명여고는 학원 레벨테스트에서 상위레벨이 아니더라도 학원에서 알려준 방법대로 준비하고 시험을 치르면 충분히 100점이 가능하냐'고 묻는 변호인의 질문에 "저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1심은 쌍둥이 자매의 문제 풀이 과정이 부실하다는 점을 근거로 현씨가 유출한 정답을 암기해 이들의 성적이 급상승했다고 판단했다.
 
박씨는 첫 테스트에서 5레벨이었던 쌍둥이 언니에 대해 "수학 측면에서는 성실하게 복습을 열심히 했다"며 "수업시간에도 맨 앞자리에 앉아서 열심히 복습하고 필기했던 학생"이라고 기억했다.
 
박씨는 학원 레벨테스트와 학교 성적 수준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학교 성적이 좋더라도 학원 레벨테스트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박씨는 "학원 레벨테스트는 전부 주관식이고 문제 형태가 내신하고는 많이 다르다"며 "수능보다 높은 사고력을 요하는게 많기 때문에 그걸 맞추는 건 사실 성실함이나 노력보다는 수학적 센스를 갖춰야 한다"고 언급했다.
 
내신의 경우 강남 8학군이라도 수준이 학교마다 제각각이며 숙명여고는 인근 휘문고, 중동고, 단대부고, 은광여고보다 난이도가 높지 않은 편이라 "이렇게 (문제가) 나오니까 이것만 훈련해"라는 식으로 연습을 시킨다는 게 박씨 설명이다.  
 
박씨는 "실제로 100점을 맞은 건지 커닝을 했는지 사실관계는 모르지만 (100점 맞은 걸) 이야기하고 다녔다"고 회상했다.
 
박씨는 쌍둥이 자매처럼 고등학교 입학 당시보다 성적이 급상승하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내신을 공부하는 것과 수능을 공부하는 게 똑같은 거냐고 할 수 있는데 강사 입장에서는 상당히 차이가 있다"며 "내신용·수능용 문제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또 '복습테스트를 했을 때 쌍둥이 언니가 이미 성과를 거두겠다는 징조가 보였냐'는 변호인의 물음에 "기대를 했다"며 "100점 받는 수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쌍둥이 자매의 성적이 오른 이유에 대해 묻는 검찰 질문에는 "성실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른 학생들은 성실하지 않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성실함의 종류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현씨는 숙명여고에 재학 중이던 쌍둥이 자매에게 시험지·답안지를 유출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쌍둥이 자매 역시 재판에 넘겨졌으며 지난달 23일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무리한 기소"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