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전 측정 만족도 93%‘ 강남구 지자체 첫 모바일앱 더강남 출시

중앙일보 2019.09.18 14:18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 1년 간 주민 의견수렴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구축한 지자체 최초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을 17일 공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더강남’은 사물인터넷(IoT) 및 블루투스 비콘(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센서를 기반으로 환경ㆍ교통ㆍ관광ㆍ편의시설ㆍ민원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서비스다. 민선7기 정순균 구청장의 ‘IoT 기반 스마트강남 구축’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오픈행사는 이날 오후 코엑스 K-pop광장에서 열렸으며, 구청장ㆍ구의원 및 구민ㆍ학생ㆍ소상공인으로 구성된 평가단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강남구청장의 기념축사를 시작으로 앱 개발 경과보고, 대형 전광판을 활용한 퍼포먼스와 축하공연 순으로 펼쳐졌으며, 참석자들은 앱을 다운로드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남구민 뿐 아니라 강남을 찾는 누구나 ‘더강남’을 통해 축제ㆍ맛집ㆍ명소 등 최신 관광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공공와이파이, 개방화장실, 공영ㆍ민영주차장 등의 편의시설 및 동별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온ㆍ습도, 소음 등의 생활환경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강남구는 수준 높은 관광ㆍ생활편의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곳곳에 350개의 비콘과 100개의 대기환경측정 통합센서를 설치했으며, ‘부킹닷컴’, ‘다이닝코드’, ‘모두의주차장’ 등 전문 기업과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공유경제 플랫폼을 통해 장난감ㆍ도서 등 물품을 이용자 간 공유할 수 있으며, 회의실ㆍ강당 등 공간을 대여할 수 있도록 했다. 마케팅 기능도 추가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점을 홍보하고 쿠폰을 등록할 수 있다.
 
강남구는 올해 2월 ‘더강남’ 1단계를 구축한 후 주민ㆍ소상공인ㆍ학생 등 240명의 평가단을 구성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의견을 수렴해 꾸준히 보완작업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8월 조사에서는 92.9%가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5월에는 평가단 의견을 토대로 UI(사용자환경) 디자인을 개선했으며, 7월에는 병의원, 도서관ㆍ문화센터, 공공모빌리티(따릉이) 등 콘텐츠를 대폭 확대했다. 또한 전입신고, 생활불편신고, 24시간 민원신청 등 주민 편의서비스를 신설했으며,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정 구청장은 “‘더강남’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기술이 결합된 전국 지자체 최초의 통합 모바일서비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공공콘텐츠와 민원서비스 기능을 확대해 ‘스마트시티 강남’ ‘미래형 매력도시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