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보다 빠르다'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UCL 데뷔

중앙일보 2019.09.18 13:25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인 최연소로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를 밟았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20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교체 투입됐다.
 
이강인은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 골로 소속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45분, 모레노와 교체 투입돼 4분여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기량을 보여주기에는 부족한 시간이었지만 이강인의 출전은 그 자체로 의미 있는 기록으로 남게 됐다.
 
2001년 2월생인 이강인은 만 18세 7개월의 나이로 역대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을 세웠다.
 
이전 기록은 독일 바이에른 뮌헨 소속이던 정우영이 만 19세 2개월이던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한 것이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출전한 손흥민(27·토트넘) 역시 챔피언스리그 데뷔는 만 21세에 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발렌시아는 모레노의 결승 골을 지켜내며 첼시에 1-0 승리를 거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