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철 "北에 돼지열병 방역 협력 제안…긴밀히 이뤄지지 않아"

중앙일보 2019.09.18 12:47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가 18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경록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가 18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경록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접경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북한에) 방역 협력을 제안했는데 긴밀하게 협력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관계 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는데 다양한 경로를 검토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내 돼지열병 발생 관련 데이터가 있느냐'는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정확하지는 않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라는 국제기구와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에서 확산했을 가능성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야생멧돼지 경로와 관련해 여러 조치를 취했는데 (북한에서 확산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방역 차원에서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게 중요해서 면밀하게 관계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