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원이 5000원 휴게소 라면 왜 신경쓰냐고? 우원식의 반박

중앙일보 2019.09.18 11:23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전환산업육성 특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과 공존하는 육상풍력 활성화 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전환산업육성 특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과 공존하는 육상풍력 활성화 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휴게소 라면 수수료’ 문제를 제기해 온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왜 (국회의원이) 라면 값에 신경 쓰냐는 건 꼭 맞는 지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것도 방치한다면 국민들의 비난을 많이 받게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인건비 올려놓고 물가 탓하냐(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의 비판 여론에 대한 반박이다.  
 
우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휴게소 음식의 비싼 가격과 허술한 위생관리를 바로잡겠다며 지난달 22일 이른바 ‘휴게소감독법(한국도로공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한국도로공사가 휴게소 입점업체에 대한 적정 수수료 책정여부 등 운영 전반을 관리하도록 책임을 부여하는 게 주요 골자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등록된 해당 법안에는 “악법 반대” “과잉 법제화” 등 130여 개의 반대 의견이 달려있다. 우 의원의 페이스북 계정에도 “국회의원이 그렇게 할 일이 없나” “반찬값에 신경 쓰지 말고 더 큰 일을 하라” 등의 비난 댓글이 달렸다. 물론 “문제의식에 공감한다”며 지지를 보내는 댓글도 적지 않다.  
 
[우원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우원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우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회의원들이 잘 관심을 덜 쓰는 부분 중에 하나가 국민 대다수가 생활 속에서 불편하거나 억울하거나 이런 문제들을 개선해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휴게소라는 데가 국민들의 세금으로 만들어서 국민들이 고속도로 타다 피곤하면 쉬라고 한 데 아니냐”며 “편안하게 휴식을 취해야 하는데 들어갔다 기분 상해서 나온 적이 많아서 몇 해 전부터 문제제기를 했었다. 해결되지 않아 아예 법을 발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휴게소 음식 수수료가 50%인데 말도 안되게 비싼 것”이라며 “라면 5000원 중 도로공사가 750원, 위탁업체가 1750원을 가져가고 라면 가게 주인이 2500원을 가져간다. 입점업체는 남는 게 별로 없고 도로공사와 위탁업체가 너무 많이 가져가는 것”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우 의원은 “적정 수수료를 딱 정하기는 어렵지만 백화점(30~35%), 대형마트(25~30%)보다는 수수료가 낮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