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성대 상상력인재학부, 느티나무도서관 박영숙 이사장과 상상토크 진행

중앙일보 2019.09.18 11:00
한성대학교(총장 이상한)는 9월 17일(화) 오후 3시 교내 미래관 DLC(Digital Learning Center) 및 미래마당에서 상상력인재학부 재학생 대상 ‘제11회 상상력토크(1부)’와 ‘제3회 소셜데이(2부)’행사를 개최했다.
 
상상력인재학부는 학생들이 특정 전공영역(단과대학)에 소속되지 않고 문·이과 구분 없이 입학한 다음 1년의 대학생활 동안 적성을 탐색하고 다양한 학문 영역을 경험한 후 2학년 진입 전에 각자의 적성이나 진로에 맞추어 2개의 전공트랙을 단과대학 구분 없이 선택할 수 있는 학부이다. 이번 행사는 상상력인재학부 1학년 재학생이 2학년 선배의 조언을 참고하여 전공트랙 탐색을 하고, 학우간의 공동체 의식을 배양하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제11회 상상력토크에는 이상한 총장, 조세홍 교무처장, 노광현 기획처장, 서은경 학장 등 한성대 및 상상력인재학부 관계자와 1학년 재학생 100여명이 참석했다. 재학생들은 개설된 전공트랙을 이해하고 그 중 2개의 전공트랙을 잘 선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전문가 특강을 통해 인문예술 분야의 지식도 나눴다. 전문가로 초청된 느티나무도서관 박영숙 이사장은 ‘로봇 프루프(robot-proof)한 당신의 활약’이라는 주제로 삶의 패러다임이 통째로 바뀌고 있는 가능성의 시대, 어디에서도 답을 찾을 수 없는 불안정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역할을 설명했다. 로봇 프루프란 ‘로봇으로 대체 불가능하다’는 의미이며, 박 이사장은 로봇이 가질 수 없는 창의적 사고방식(함께 성찰하고 토론하는 공론장, 대안을 모색하고 관계망을 연결하는 플랫폼, 변화와 상상의 엔진이 작동하는 발전소 등)을 전달했다.
 
상상력토크 이후에는 제3회 소셜데이가 이어졌다. 행사에 참석한 단과대학 학장과 담당교수 및 해당 전공 학생들은 상상력인재학부 1학년 학생들과 함께 올 1학기 동안 경험한 여러 분야 전공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상상력인재학부 서은경 학장은 “이번 행사에서 상상력인재학부 1학년 학생들은 전공트랙 탐색 및 선택에 큰 도움을 받았을 것이다.”면서 “올 2학기부터 시작되는 상상파크&창의융합교육원(HS C&C School)의 첨단기술분야(VR·AR, AI·빅데이터, IoT·리빙랩, 스마트팩토리) 교육과정도 들어보며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트랙을 선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고 전했다.
 
한성대는 상상력토크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하여 학생들에게 토론의 장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가치와 비전을 형성하고 진로를 설정하는데 기여하고자 하며, 소셜데이를 통해 상상력인재학부 재학생과 선배간의 화합을 도모하고자 양 행사를 2017년부터 개최해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